베리타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종교시설 예외없어

입력 Jul 24, 2021 05:51 AM KST
iam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코로나 확진자로 시설이 폐쇄된 모습. 사진은 해당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25일 종료될 예정이었던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8월 8일까지 2주간 연장된다. 최근 확진자가 연일 천명대 후반을 보이면서 좀처럼 안정세를 찾지 못하자 정부가 특단의 조치에 나선 것이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중대본 회의에서 "4차 유행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도권 지역에 적용 중인 현행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와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앞으로 2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전 차장은 "3차 유행 당시 일평균 확진자 수는 약 660명 수준이었던 것에 비해 4차 유행을 경험하는 지금은 1,410명(7.7∼22)으로 그 규모가 2배 이상으로 큰 상황"이라며 "3차 유행과 비교해 가족을 통한 감염 비중은 61.7%에서 39.8%로 크게 감소했으나, 지인·동료를 통한 감염 비중은 23.9%에서 41.0%로 두 배 가까이로 늘었다"고 우려했다.

이어 "특히 확진자의 70%를 차지하는 수도권은 거리 두기 4단계가 시행되기 전인 7월 첫 주 대비 일평균 확진자 수가 799명에서 990명으로 24% 가량 증가했으며, 비수도권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감염확산 추세를 꺾기 위해서는 사적 모임과 이동을 줄여나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들은 불요불급한 사적모임과 약속은 취소하고 주말 이동도 가급적 자제해 달라. 휴가철 이동 과정에서의 감염 확산도 크게 우려되므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가급적 휴가를 분산하고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진단검사를 꼭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거리두기 4단계의 2주간 연장 조치에 따라 종교시설의 경우 지금과 동일하게 예배당 수용인원 기준 10%(여덟 칸 띄우기), 단 최대 19명까지 참석이 허용된다. 좌석이 없는 종교시설은 2m 거리 두기가 가능하도록 허가면적 6㎡ 당 1인으로 수용인원을 산정하면 된다. 정규 종교활동 외에 모임 및 행사들은 계속 금지된다

다만 기존 방역수칙 위반 또는 확진자 발생으로 폐쇄된 전력이 있는 종교시설은 제외된다. 이들은 비대면 종교활동만 가능하다.

오피니언

연재

[8.15단상] 8.15 해방 76년의 생각(4)

"88선언"이 발표된 이후, 소문에 따르면, 정보부는 "88선언" 기초 위원 전원을 일망타진할 목적으로 면밀히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며칠 후의 일관된 조사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