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고 조용기 목사, 장지인 오산리기념금식기도원으로

입력 Sep 19, 2021 06:03 AM KST
jo_01
(Photo : ⓒ여의도순복음교회)
▲천국환송예배 후 조용기 목사가 장지인 파주 오산리기념금식기도원으로 떠나는 모습.
jo_02
(Photo : ⓒ여의도순복음교회)
▲천국환송예배 후 조용기 목사가 장지인 파주 오산리기념금식기도원으로 떠나는 모습.
jo_03
(Photo : ⓒ여의도순복음교회)
▲천국환송예배 후 조용기 목사가 장지인 파주 오산리기념금식기도원으로 떠나는 모습.
jo_04
(Photo : ⓒ여의도순복음교회)
▲천국환송예배 후 조용기 목사가 장지인 파주 오산리기념금식기도원으로 떠나는 모습.

故 영산 조용기 목사(1936-2021)의 천국환송예배가 18일 오전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한국교회장으로 진행됐다. 천국환송예배 후 조용기 목사는 장지인 파주 오산리기념금식기도원으로 떠났다.

장례 기간 여의도순복음교회에는 2만여 명이 방문해 조 목사를 추모했다. 이 외에 각 제자교회들과 미국 캐나다 등 방문이 어려운 이들을 위한 조문소와 인터넷 조문소까지 포함해 3만여 명이 조문에 동참했다.

한편 이날 천국환송예배는 이장균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수석부목사)의 사회, 장종현 목사(한교총 대표회장, 예장 백석 총회장)의 대표기도, 이태근 목사(기하성 총회장)의 성경봉독, 바리톤 이승왕(여의도순복음교회 나사렛찬양대)의 조가, 김장환 목사의 설교, 추모 영상 상영, 소강석 목사의 추모시, 이철 감독의 조사, 이영훈 목사의 약력보고 및 감사인사, 조민제 회장의 가족대표 인사, 사회자의 광고,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 국민문화재단 이사장)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오피니언

기고

부족적 편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교회

"모든 형태의 편견은 모든 인간에게 있는 고질적 질병이다. 그것은 생존의 수법이다. 그러므로 참 사람이 되는 길은 편견을 버리지 못하는 한 불가능하다. 편견은 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