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고 혜암 이장식 박사, 진해천자봉공원묘지에 안치되다

입력 Sep 23, 2021 11:04 AM KST
lee_07
(Photo : ⓒ베리타스)
▲고 혜암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본지 초대회장)의 하관예배 참석자들의 모습.
lee_05
(Photo : ⓒ베리타스)
▲고 혜암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본지 초대회장)가 장지인 진해천자봉공원묘지에 안장됐다.
lee_06
(Photo : ⓒ베리타스)
▲고 혜암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본지 초대회장)가 장지인 진해천자봉공원묘지에 안장됐다.
lee_01
(Photo : ⓒ베리타스)
▲고 혜암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본지 초대회장)가 최근 장지인 진해천자봉공원묘지에 안장됐다.
hyeam_04
(Photo : ⓒ베리타스)
▲고 혜암 이장식 박사 빈소 조문 당시 조문 장소 앞에 배치된 화환들의 모습.
hyeam_02
(Photo : ⓒ베리타스)
▲고 혜암 이장식 박사 빈소를 조문했던 기장 증경총회장 전병금 목사의 모습
hyeam_03
(Photo : ⓒ베리타스)
▲고 혜암 이장식 박사 빈소를 조문했던 경동교회 채수일 목사(좌)의 모습

지난 15일 소천한 고 혜암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본지 초대회장)가 최근 하관예배를 끝으로 장지인 진해천자봉공원묘지에 안치되었다. 유가족을 대표해 박동근 사모는 "코로나 시국으로 어려운 때에 먼 길을 찾아오셔서 조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본지에 밝혔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6):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식전이나 식후 혹은 이기주의의 기도가 아니더라도 고통으로 가득찬 기도, 위안을 찾는 기도조차 응답해 줄 의무가 신에게 있는 것이고 그런 인간의 고통에 참여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