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한교총 예방

입력 Dec 20, 2021 01:34 PM KST
ucck
(Photo : ⓒ한교총)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지난 16일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방문해, 소강석·류영모 목사와 대화를 나눴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지난 16일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방문해, 소강석·류영모 목사와 대화를 나눴다.

정의당 측에 따르면 이날 심 후보는 예방 인사말에서 차별금지법안 이야기를 꺼냈다. 심 후보는 "차별금지법과 관련해서 지역 교계와 정말 여러 차례 간담회를 하고 대화를 계속 해왔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의견을 좁히지는 못했지만, 저는 이견을 갖고 있는 사람들과 만나서 대화하고 그것을 좁히려는 노력이 진정한 정치력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심 후보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기 때문에 그 무엇에 앞서서 인권을 보호하는 것이 국가의 책임이고 정치의 역할이라 생각한다"며 "저는 제가 정치를 하면서 우리 사회에서 단 한사람도 차별과 혐오에 방치되도록 내버려둬서는 안 된다, 그런 소신을 갖고 차별금지법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또 "차별금지법이 헌법에서 정하고 있는 평등권 실현의 최선의 법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제는 우리나라도 세계 10위 경제권의 경제선진국인데, 인권선진국은 되야 되지 않나. 그럴려면 가장 기초 법이 차별금지법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심 후보는 "이 차별금지법만 작동되는 게 아니지 않나. 다양한 관련 법들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너무 과도하게 생각하실 필요가 없다"며 "제가 목사님들과 말씀 나눠보면, 아주 극단적으로 걱정들 하시는데 이 법만 작동 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이 법은 권리구제의 최소법이다. 최소 가이드라인"이라고 했다.

오피니언

칼럼

[김경재 칼럼] 가상현실과 삶의 철학: 베르그송, 딜타이, 함석헌을 중심으로

"오늘의 칼럼에서 주제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과 삶의 철학(Philosopie der Lebens)" 이다. 필자는 솔직히 말해서 컴퓨터 문명에서 뒤쳐진, 그래서 활자문명과 아날로그적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