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분당한신교회 3대 담임목사에 윤교희 목사
공동의회 문턱 넘고...지난 26일 첫 주일예배 설교 전해

입력 Dec 29, 2021 02:35 PM KST
bundang
(Photo : ⓒ분당한신교회 유튜뷰 영상 갈무리)
▲분당한신교회 제3대 담임목사로 청빙된 윤교희 목사

분당한신교회가 새 담임목사를 맞았다. 제2대 담임목사인 이윤재 목사의 은퇴 이후 새 담임목사를 청빙하기까지 3년이란 긴 세월이 걸렸다. 청빙위원회는 그동안 최종 후보자를 내왔으나 당회에서 부결되거나 공동의회 문턱을 넘지 못했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앞서 교회는 지난 5일 공동의회를 열고 윤 목사에 대한 청빙 투표를 실시했다. 그 결과 총 559표 중 찬성 449표, 반대 109표, 무효 1표로 청빙이 가결됐다. 윤 목사는 지난 26일 이 교회에서 처음 주일예배 설교를 전했다.

교회 당회는 "그 동안 당회를 믿고 3년의 긴 세월을 무릎으로 간구하시며 주님 예배하신 목사님을 묵묵히 기다려 주신 성도님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이제 새 담임목사님과 함께 하나님이 펼쳐나가실 한신교회의 미래와 부흥을 소망하며 계속해서 기도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분당한신교회 3대 담임목사로 청빙된 윤교희 목사(만 59세)는 한신대학교 독문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교 대학원에서 신학석사(Th.M.)와 목회신학박사(Th.D.in Min) 학위를 취득했다. 해성교회와 안양중앙교회에서 각각 5년 간 담임목사로 있었으며, 청년목회자연합회 이사장과 베트남 호치민 153신학교 학장을 역임했다.

한편 기독교대한장로회총회(기장) 소속인 한신교회는 '별세 목회'로 잘 알려진 고 이중표 목사에 의해 지난 1977년 설립된 교회다. 지난 2005년 2대 담임으로 이윤재 목사가 부임했다. 그는 2018년까지만 목회한 뒤 정년(만 70세)에서 5년 일찍 은퇴했다.

오피니언

칼럼

[김경재 칼럼] 가상현실과 삶의 철학: 베르그송, 딜타이, 함석헌을 중심으로

"오늘의 칼럼에서 주제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과 삶의 철학(Philosopie der Lebens)" 이다. 필자는 솔직히 말해서 컴퓨터 문명에서 뒤쳐진, 그래서 활자문명과 아날로그적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