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영원한 청년' 고 서광선 목사 추모예배 열려

입력 Apr 10, 2022 07:29 AM KST
seokwangsun_01
(Photo : ⓒ사진= 이활 기자)
▲본지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고 서광선 목사(이화여대 명예교수)의 추모예배가 8일 오후 고인이 1988년부터 1990년까지 시무했던 서울 신촌 이화여자대학교 대학교회에서 열렸다
seokwangsun_02
(Photo : ⓒ사진= 이활 기자)
▲본지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고 서광선 목사(이화여대 명예교수)의 추모예배가 8일 오후 고인이 1988년부터 1990년까지 시무했던 서울 신촌 이화여자대학교 대학교회에서 열렸다
seokwangsun_03
(Photo : ⓒ사진= 이활 기자)
▲본지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고 서광선 목사(이화여대 명예교수)의 추모예배가 8일 오후 고인이 1988년부터 1990년까지 시무했던 서울 신촌 이화여자대학교 대학교회에서 열렸다
seokwangsun_04
(Photo : ⓒ사진= 이활 기자)
▲본지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고 서광선 목사(이화여대 명예교수)의 추모예배가 8일 오후 고인이 1988년부터 1990년까지 시무했던 서울 신촌 이화여자대학교 대학교회에서 열렸다
seokwangsun_05
(Photo : ⓒ사진= 이활 기자)
▲본지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고 서광선 목사(이화여대 명예교수)의 추모예배가 8일 오후 고인이 1988년부터 1990년까지 시무했던 서울 신촌 이화여자대학교 대학교회에서 열렸다

본지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고 서광선 목사(이화여대 명예교수)의 추모예배가 8일 오후 고인이 1988년부터 1990년까지 시무했던 서울 신촌 이화여자대학교 대학교회에서 열렸다. 대학교회 담임 장윤재 목사(이화여대 인문학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추모예배에는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재정 경기교육감, 김영주 남북평화재단 이사장,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 장상 세계교회협의회(WCC) 아시아 의장 등 교계 원로들이 대거 참석해 고인을 기렸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3):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간중심주의적 관점이 유지되는 한 신은 인간의 자기 대상화를 통해 인격적인 신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데 이는 인간과 신의 유사성을 토대로 한 인격주의적 신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