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주선애 장신대 명예교수 별세

입력 Jun 20, 2022 09:36 AM KST
joo
(Photo : ⓒ유튜브 영상화면 갈무리)
▲고 주선애 장신대 명예교수

주선애 장로회신학대학교 명예교수가 지난 19일 별세했다. 향년 98세. 고인은 북한 평양에서 1924년 태어나 6.25가 발발하기 전인 1948년 월남한 고인은 평양신학교와 장로회신학교를 졸업한 뒤 영남대와 미국 뉴욕의 비블리컬신학교에서 각각 영문학과 교육학을 전공했다. 유진 피터슨 목사와 신학교 동기였다고 한다.

고 주선애 교수는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기독교교육 학자로 숭실대와 장신대에서 교수로 후학들을 가르쳤다. 퇴임 후 경기도 포천의 은성수도원을 인수해 장신대에 경건훈련원으로 기증하기도 했다. YWCA 전국연합회 회장, 예장 통합 여전도회 전국연합회 회장 등을 지냈으며, 대구 신망고아원 원장으로 고아들을 돌보기도 했다.

고인의 빈소는 강동경희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 9시다. 장례예식은 장로회신학대학교 한경직기념예배당에서 치러진다. 장례위원장은 장로회신학대학교 김운용 총장과 영락교회 김운성 목사. 장지는 영락동산.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3):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간중심주의적 관점이 유지되는 한 신은 인간의 자기 대상화를 통해 인격적인 신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데 이는 인간과 신의 유사성을 토대로 한 인격주의적 신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