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데스크시선] 부끄러움을 모르는 교회

입력 Aug 26, 2022 07:07 AM KST
pastor
(Photo : ⓒ베리타스 DB)
▲설교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성직자의 모습. 위 사진은 해당글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교회의 사유화라는 자기 욕망 충족 행위를 하나님의 일을 위한 것이라고 교묘히 포장해 견강부회하고 혹세무민하는 목회자들이 있다. 예수의 이름을 팔아가며 남도 속이고 자기도 속이면서 사실상 종교 비즈니스를 통해 교회 사이즈를 키우고 헌금을 늘려 자기 배를 채우는 이른 바, 예수행상꾼들인데 이들이 '일어탁수'를 자행하고 있는 것이다.

어떤 교회는 대법원이 명도소송에서 재개발조합 측 손을 들어줬지만 '알박기'를 통해 망루를 설치하고 신도들을 동원해 극렬히 저항하는 등 소위 '떼법'을 쓰고 있다. 그렇게 버티기로 일관하던 끝에 수백억원의 보상금을 목전에 두고 있는 이 교회 목사는 설교 시간에 합의금 소식을 전하며 미리 점지해 둔 아들 전도사에게 교회 돈 관리를 목적으로 교회를 물려주겠다고 공언했다.

또 어떤 교회는 교회를 지켜야 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교단 헌법에 명시된 목회세습방지법을 뭉개고 떼를 써가며 교단 정치를 통해 수습안을 이끌어 내 사실상 목회세습의 예외적 허용 사태를 일으켰다. 하지만 지방법원에서 이 교회 아들 목사의 위임목사 및 당회장으로서의 지위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판결을 하자 고등법원 선고를 앞두고 뜬금없이 공동의회를 열고 아들 목사 청빙 재결의를 하는 촌극을 벌였다.

교회를 지킨다는 이름으로 알박기를 통해 '떼법'을 쓰고 교단 헌법을 뭉개고 '세습'을 감행한 이들 목회자들에게 묻고 싶다. 당신들이 지키려는 교회는 어떤 교회인가? 지역의 이웃들을 교회의 중대 이익을 침탈하는 해교회(교회를 해치는) 세력으로 몰고 교단 헌법을 교회 존립과 성장의 걸림돌로 치부하며 자기들 스스로 교회의 교회됨을,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지키드리는 근위병처럼 행세를 하고 있는데 이것이 신성모독인 까닭은 교회를 또 교회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자신들의 보호 없이는 설 수 없는 병약한 존재로 만들기 때문이다.

"욕망은 상향성의 삶을 추구하고 소명은 하향성의 삶을 추구한다" 수도권 중형교회 담임목사가 지방교회 개척을 선언하면서 던진 말이다. 하나님의 선교사업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워 '떼법'과 '세습'을 통해 이들이 지키려는 교회는 소명을 실천하는 교회인가? 아니면 욕망을 쫓고 욕망의 계보를 잇고자 하는 교회인가? 안타까운 것은 버젓이 자기네들의 욕망을 채우기에 급급한 교회가 부끄러움을 모르는 것이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네 속에 있는 빛이 어둡지 않은가?"

빛이란 무엇인가? 현대인들은 자연과학 특히 물리학의 큰 발전에 힘입어 빛에 대하여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한다. 빛은 일종의 물리적 극소단위 실체로서 전자기적(電..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수련회서 설교 전한 김관성 목사 논란

사실상 목회세습으로 교회 사유화 의혹을 받고 있는 명성교회 수련회를 찾아 설교를 전한 낮은담교회 김관성 목사를 둘러싸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