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시간당 1.5명 꼴로 자살하는 자살공화국...교회의 역할은?
목회데이터연구소, 통계청 지난해 사망원통계 결과 분석

입력 Oct 06, 2022 11:08 AM KST
mok
(Photo : ⓒ목회데이터연구소 홈페이지 갈무리)
▲목회데이터연구소가 지난 4일 발표한 주간 리포트 ‘넘버즈 제162’호를 통해 지난해 자살 실태에 대한 통계청 조사 결과를 분석한 가운데 통계 결과 코로나19 이후 전 연령대 중 10대 자살율 증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목회데이터연구소가 지난 4일 발표한 주간 리포트 '넘버즈 제162'호를 통해 지난해 자살 실태에 대한 통계청 조사 결과를 분석한 가운데 통계 결과 코로나19 이후 전 연령대 중 10대 자살율 증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교회가 무기력증와 외로움에 시달리는 이들 10대들의 쉼터가 되어주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총 자살자 수는 13,352명으로 전년 대비 157명이 증가(1.2%)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하루 기준 36.6명이며, 시간당 1.5명 꼴이다. OECD 국가 중 압도적으로 자살율이 1위인 자살공화국의 실상이다.

2020년 대비 2021년 연령대별 자살률 추이를 살펴보면 8%가 증가한 70대를 제외한 40대 이상에서는 감소했다. 반면 10~30대 연령층에선 증가했는데, 10대가 10%로 가장 높았다. 이어 20대가 9%, 30대가 1%였다.

10~30대의 사망원인에서도 자살이 1위였다. 10대의 44%, 20대의 57%, 30대의 41%가 자살로 사망한 것이다. 연구소는 "특히 20대 연령층의 경우 사망자의 절반이 넘는 57%가 자살이 사망원인이라는 점은 우리 사회 20대 청년들이 얼마나 고단한 삶을 살고 있는지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연구소는 "그러면 왜 청년 자살이 증가할까? 결론적으로 청년들이 겪는 정신과적 질환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며 "우리가 흔히 우울증은 성격이 예민한 사람이 걸린다고 생각하여 우울증의 원인을 개인적 특성으로 치부하는 경향이 있지만 현대인의 우울증은 사회적 병리현상이 개인에게 집약된 결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이어 "육체적 질병, 경제적 고통, 아픈 가족 관계, 상처받은 인간 관계 등등 현실의 거대한 벽 앞에서 더 이상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는 것을 무력함을 느낄 때, 도와줄 이 없는 현실에서 고립무원의 외로움을 느낄 때 사람은 자살 유혹을 받기 쉽다"며 "막다른 길로 몰린 사람이 선택하는 것이 자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교회가 10대에게 쉼터가 되어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구소는 "교회에 오면 '가치없고 무기력한' 내가 존중받고 배려받으며 사랑받는다고 느낄 때 위로가 될 수 있다"며 "무기력하고 외로운 이들이 쉼을 통해 현실의 문제를 해결하는 의지와 힘을 길러 세상으로 나갈 수 있도록 교회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추수 감사'에서 '존재 감사'에로

"기독교 신앙에서 감사신앙은 먹거리와 내 존재를 든든하게 하는 물질적 정신적 축복에 대한 보답하는 맘을 넘어선다. 그것을 '존재 감사'라고 부르기로 하자. 소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