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차별금지법 반대 1위 시위 나선 이찬수 목사
"우리는 누구보다 차별 금지하기를 원하고 또 원한다"

입력 Nov 03, 2022 03:18 PM KST
leechansu
(Photo : ⓒ유튜브 영상화면 갈무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3일 아침 서울 여의도 국회 6문 앞에서 차별금지법 반대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3일 아침 서울 여의도 국회 6문 앞에서 진행된 차별금지법 반대 1인 시위에 나섰다. 이 목사는 이 자리에서 "다음 세대 우리 청소년들이나 청년들을 위해서 뭐라도 좀 도움이 되어야 되겠다, 그런 마음으로 왔다"며 "차별금지법을 앞서 시행한 유럽이나 미국이나 캐나다 같은 경우를 보면 그 혼란이 우리 같은 기성세대에도 있지만, 그 다음 세대 청년들과 청소년들의 가치관의 혼란이 생각 이상으로 너무 심각한 걸 알고 듣고 했기 때문에 이걸 방치할 수 없다고 해서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차별금지법 제정 시도에 대해 이 목사는 "모든 크리스천들이나 목회자 분들이 다 안타까워 하는 게, 이걸(차별금지법 반대를) 자꾸 기독교에 대한 오해와 불신으로 조장하는 것이다. 그게 마음이 아프다"며 "누구보다 차별을 금지하기를 우리는 원하고 또 그래야만 한다고 생각한다. 차별금지를 반대하자는 건 아닌 건 누구다 아실 것이다. 우리는 동성애자들에 대해서 하나님 앞에서 긍휼한 마음으로 그들을 잘 섬기고 싶어 하는 마음이 있다"고 했다.

이 목사는 그러나 "이 큰 단어 아래에서 슬쩍 끼워넣은 혼란스러움을 만들 수밖에 없는(것이 있다)"며 "지금 미국이나 캐나다나 유럽에서 차별금지 문제 때문에 문제가 되는 게 아니라, 이게 두루뭉실 넘어가고 나니까 거기서 생각지도 못했던 가치관의 혼란과 또 청소년들과 젊은 세대의...그건 제가 일일이 말씀 안 드려도 매일 접하는 기사와 뉴스의 내용 그런 것이 아니겠나"라고 했다.

이태원 참사에 대해 기성세대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도 밝혔다. 이 목사는 "오늘 이 자리에 제가 서야겠고 마음에 결심하고 좀 비장해지는 게 바로 며칠 전에 이태원에서 너무나 가슴 아픈 우리 청년들의 참사가 벌어졌기 때문"이라며 "정신적 문제든 육체적 문제든 다음 세대를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기성세대는 다 안다. 우리는 문제 없다. 그러나 우리 어린 중학생들 고등학생들...이미 미국 같은 경우도 이제는 좀 지각 있는 학부모들이 공립학교를 탈출하는 붐이 일어난다는 말까지 들었다"며 "너무나 혼란스러워서 교육이 안 되고 아이들도 너무 혼란스럽고 방황하고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목사는 끝으로 "우리가 앞장서서 막겠다. 이후에 부당한 어떤 차별이 일어난다면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이 문제에 대해서 큰 포괄적으로 용어를 만들어 놓고 그 안에 국민들이 잘 인식하지 못 하는 요소들이 들어 있지 않은 지, 그것들을 점검하고 골라내고 그래서 제대로 된 차별금지법을 만들기를 저희는 모두가 원하고 있다. 그걸 호소하러 제가 여기 나왔다"며 발언을 마쳤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추수 감사'에서 '존재 감사'에로

"기독교 신앙에서 감사신앙은 먹거리와 내 존재를 든든하게 하는 물질적 정신적 축복에 대한 보답하는 맘을 넘어선다. 그것을 '존재 감사'라고 부르기로 하자. 소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