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윤 대통령 전용기 추락 염원 성공회 신부 면직돼
대한성공회 대전교구 14일 사목교서 발표...면직 처분 알려

입력 Nov 14, 2022 08:17 PM KST
sns
(Photo : ⓒ페이스북 갈무리)
▲종교인으로 선을 넘은 발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성공회 신부가 '성직자 품위 위반'으로 면직됐다.

종교인으로 선을 넘은 발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성공회 신부가 '성직자 품위 위반'으로 면직됐다. 대한성공회 대전교구(교구장 유낙준 모세 주교)가 14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 추락을 염원하는 글을 올려 논란을 빚은 김모 신부를 이날 오후 즉각 면직했다.

개신교 주류를 이루는 장로교의 치리 기구가 노회인 반면 성공회는 소속 교구인데 교구장의 치리 권한은 노회장과는 달리 막강하다. 노회에서 성직자의 면직 처분 절차는 노회장의 감독 하에 재판을 통해 이뤄진다면 교구에서는 판단에 따라 교구장의 직권 처리가 가능하다.

종교인으로서 해서는 안될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모 신부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한 성공회 대전교구는 14일 사목교서를 발표하고 "물의를 일으킨 사제로 인해 분노하고 상처받은 이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성공회 대전교구는 특히 "사제는 생명을 존중하신 예수님을 본받아 사는 사람"이라며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생명을 존중하지 않는 사제는 사제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성공회 대전교구는 이어 "14일 오전에 대전교구 내 한 성직자가 SNS를 통해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을 제시해 물의를 일으킨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어떻게 생명을 존중해야 할 사제가 자신과 의견이 다르다고 해 수많은 사람이 타고 있는 전용기의 추락을 염원할 수 있겠느냐"며 사과했다.

또 혼란을 예방하기 위해 이번 문제가 된 신부의 발언은 개인의 의견일 뿐 교구의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성공회 신앙은 생명의 근원이신 하나님을 믿고 존중한다"며 "그럼에도 사제의 직분을 가진 상태에서 여러 국민들과 교회 공동체에 씻을 수 없는 분노와 상처, 분란을 야기시킨 사제는 마땅히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져야한다"며 김모 신부의 직권 면직 처분을 알렸다.

성공회 대전교구 홈페이지는 현재 접속자 폭주로 서버가 마비 되었는지 접속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대한성공회 대전주교좌교회 홈페이지에는 자신을 성공회 신자로 소개한 한 네티즌이 이번 김모 신부의 발언으로 인해 성공회를 탈퇴하겠다는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해당 네티즌은 "성공회가 이렇게 무서운 집단이었는가. 지금 당장 성공회를 떠나고자 한다. 평신도도 아니고 성직자라는 이가 대통령 전용기가 추락하기를 기원하자고 하는 것이 성공회 교리인가 그리고 대통령이 한 얘기가 자기와 맞지 않는다고 전용기가 추락하기를 기원한다? 이건 국가전복 음모아닌가? 대통령 전용기에 대통령만 탑승하는가? 어마어마한 국가혼란이 따를 것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 추락 염원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모 신부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신부는 이날부로 사제직이 박탈돼 그가 갖고 있던 성공회 원주노인복지센터장, 원주교회 협동사제 직위도 모두 직권면직 처리됐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추수 감사'에서 '존재 감사'에로

"기독교 신앙에서 감사신앙은 먹거리와 내 존재를 든든하게 하는 물질적 정신적 축복에 대한 보답하는 맘을 넘어선다. 그것을 '존재 감사'라고 부르기로 하자. 소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