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가톨릭 신부도 윤석열 대통령 부부 추락 기도
대통령 부부 추락 합성사진과 함께 '비나이다~비나이다"

입력 Nov 15, 2022 12:12 PM KST
pray
(Photo : ⓒ페이스북 갈무리)
▲성공회 대전교구 김모 신부가 대통령 전용기 추락을 염원한다는 글로 면직 처분된 데 이어 이번에는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소속 박모 신부가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추락하기를 기도한다는 내용의 포스팅으로 논란을 사고 있다.

성공회 대전교구 김모 신부가 대통령 전용기 추락을 염원한다는 글로 면직 처분된 데 이어 이번에는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소속 박모 신부가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추락하기를 기도한다는 내용의 포스팅으로 논란을 사고 있다.

박 신부는 지난 12일 출입문이 열린 대통령 전용기에서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추락하는 합성사진과 함께 '기체 결함으로 인한 단순 사고였을 뿐 누구 탓도 아닙니다' '비나이다~비나이다~' '비나이다~비나이다'라는 글귀가 적힌 게시물을 포스팅했다.

'기도2'라는 제목으로 올린 이 게시물에 항의성 댓글이 달리자 박 신부는 각 댓글마다 '반사~'라는 답글을 달면서 항의성 댓글을 단 사람들을 조롱했다. 박 신부는 앞서 지난 11일에는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경찰 분들!!!윤석열과 국짐당이 여러분의 동료를 죽인 것입니다. 여러분들에게는 무기고가 있음을잊지 마십시오'라는 섬뜩한 글을 올려 충격을 던져 주기도 했다.

포스트가 논란이 되자 박 신부는 14일 오후 4시 30분께 전용기 추락 기도 포스트와 경찰에게 무기고가 있다고 선동한 포스트를 비공개로 전환한 뒤 '집중공격 시작. 희생양을 찾고계시나 보지요?'라는 새 게시물을 올렸다. 하지만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했는지 1시간 여만에 페이스북 계정 자체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종교인으로서 선을 넘은 발언을 한 성공회 김모 신부는 소속 교구인 대한성공회 대전교구 교구장으로부터 최고 수준의 징계인 면직 처분을 받았다. 김모 신부 이상의 도 넘은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박모 신부에 대해 소속 교구인 천주교 대전교구가 어떻게 대응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추수 감사'에서 '존재 감사'에로

"기독교 신앙에서 감사신앙은 먹거리와 내 존재를 든든하게 하는 물질적 정신적 축복에 대한 보답하는 맘을 넘어선다. 그것을 '존재 감사'라고 부르기로 하자. 소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