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마음 다스림이 성숙한 이강인의 태도
박영호 목사, 30일 자신의 SNS서 축구선수 이강인 언급

입력 Nov 30, 2022 06:23 PM KST
leekangin
(Photo : ⓒ인스타그램 갈무리)
▲대한민국 축국국가대표팀 이강인 선수

가나전에서 활약한 축구선수 이강인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포항제일교회 박영호 목사가 스포츠 선수로서의 이강인의 태도에 주목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 목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이강인의 태도'란 제목의 글에서 이강인이 선발로 기용되지 못한 것에 불만을 쏟아내는 일부 축구팬들을 의식하며 "팬들로서 할 수 있는 말"이라고 운을 뗐다.

박 목사는 그러나 "이강인 본인은 그런 말에 부화뇌동해서는 안 된다"며 "이강인이 조금이라도 섭섭한 마음을 내비쳤다면 부풀리기 좋아하는 언론에 의해 일파만파 갈등이 번졌을 것이고 피해는 한국팀에게 그리고 이강인 본인에게 갔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강인은 벤투 감독의 선발 명단 제외 결정에 대해 언론에 "결국엔 경기에 선발을 뛰고, 안 뛰고는 감독님이 결정해주시는 것" "저는 감독님의 결정에 100% 신뢰한다" "제가 뛸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최대한 도움이 되려고 노력하겠다"는 답변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박 목사는 "이강인의 실력을 평하기에는 내 실력이 부족하고 다만 그의 태도에 대해서는 말하고 싶다"며 "나를 위해서 열심히 말해 주는 사람들이 고맙기는 하다. 그러나 나 자신은 그들로부터 냉정한 거리를 유지해야 할 때가 있다. 내 편이 내 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갖 스물 넘은 어린 선수가 이 정도로 반응하는 것을 보고 고개가 숙여진다"며 "억울한 일을 당했다고 온 세계가 공분하고 자신을 편들어 줄 때도 차분하게 반응하던 김연아 선수가 떠오른다. 연아의 경쟁력은 그 태도에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스포츠 선수들은 몸을 단련하면서 자기와 치열한 싸움을 하기 때문인지, 마음 다스림도 성숙한 것인가? 어른으로서 부끄럽다"며 논어에 나오는 한 경구를 인용하며 글을 맺었다.

"남이 나를 알아주지 않아도 원망치 않으니 이 어찌 군자가 아니겠는가?"(人不知而不? 不亦君子乎)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누가 기독교계 원로인가?

언제부턴가 윤석열 대통령의 개신교 인사 회동에 한국교회 대표 기관장들이 아닌 원로라 불리는 특정 인사들이 초청되고 있습니다.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명..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