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노숙이었던 노숙인 사역자들 명절 연휴 노숙인 위로

입력 Jan 23, 2023 11:53 PM KST
road
(Photo : ⓒ권영종 목사 제공)
▲설 명절 연휴를 맞아 과거 노숙인이었던 노숙인 사역자들이 서울역 지하철 입구에서 잠을 청하는 노숙인들을 찾아 나섰다.

설 명절 연휴를 맞아 과거 노숙인이었던 노숙인 사역자들이 서울역 지하철 입구에서 잠을 청하는 노숙인들을 찾아 나섰다. 이들에게 온정을 나누고 위로하고 기도해주기 위함이었다.

이들은 지하도 길바닥에 힘없이 앉아 있는 노숙인, 지하철 입구에 텐트를 치고 겨울나기에 사투를 벌이는 노숙인, 지하철 통로에 아파서 누워있는 노숙인, 길거리 짐 위에서 잠을 청하는 여자 노숙인을 만나 현금을 전달하며 위로의 뜻을 전했다. 어떤 노숙인은 기도를 요청해 함께 두 손 모아 기도를 해주기도 했다.

이들 노숙인 사역자들은 서울 영등포에 소재한 '성빈의 집' 멤버들로 한달에 한 두 번 서울역, 청량리역, 영등포역에 나가 최근까지 노숙인들에게 햄버거와 생활비 1만원씩을 나눠주는 '햄버거 사역'을 펼친 바 있다. 얼마전 부터는 노숙인들이 필요한 것을 직접 구할 수 있도록 돕는 현금만 전달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이들은 빵과 돈만을 전달하는데 그치지 않고 노숙인들의 필요와 요청에 따라 복음을 전하기도 하고 함께 울어주고 아파하며 기도해주는 시간도 가져왔다. 이들 노숙인 사역자들은 권영종 목사(이수교회 담임)와 함께 월요 성경공부를 하며 제자도를 꾸준히 배워왔으며 배운 바를 과거 자신과 같은 처지에 놓인 노숙인들을 구제하기 위해 실천 중이다. 이들은 설 명절 가족과 함께 있지 못한 이들 노숙인들을 찾아 잠시나마 가족 같은 온정을 나누며 그들을 위로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누가 기독교계 원로인가?

언제부턴가 윤석열 대통령의 개신교 인사 회동에 한국교회 대표 기관장들이 아닌 원로라 불리는 특정 인사들이 초청되고 있습니다.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명..

많이 본 기사

[설교] 지식과 사랑

"빈틈없는 숲은 겉으론 완벽해 보일지 몰라도 결국은 희망이 없는 땅이 되고 맙니다. 그런데 나무가 수명을 다하거나 예기치 않은 재해로 쓰러지는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