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혜암신학연구소 강연회, "종교개혁의 정신과 한국교회 목회"
11월 13일 연구소에서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으로

입력 Nov 13, 2017 11:27 PM KST
혜암강연
(Photo : ⓒ 사진= 이인기 기자)
▲혜암신학연구소 제5회 공개강연회 “종교개혁의 정신과 한국교회 목회”가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한 박사(사회), 정일웅 박사, 강근환 박사, 김한옥 박사(논찬), 이후정 박사(논찬).

혜암신학연구소(소장 이장식)가 11월 13일(월) 오후 안암동 소재 연구소 도서관에서 제5회 공개강연회 "종교개혁의 정신과 한국교회 목회"를 개최했다. 이 강연회는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으로 준비되었으며, 정일웅 박사(전 총신대 총장)가 "종교개혁의 정신과 목회자의 설교"를, 강근환 박사(전 서울신대 총장)가 "종교개혁과 목회자 리더십"을 강연했다.

1부 예배에서는 김경재 박사(한신대 명예교수)가 "우리는 보배를 담은 질그릇"(고린도후서4:6-7)이란 제하의 말씀을 전했다. 성령의 감동으로 신앙을 갖게 된 뒤 학문의 세계 속에 싸여 이성과 교리의 빛을 더 추구했던 시절을 술회하면서, 김 박사는 성령의 내적 조명만이 환희와 자유와 비움의 영성을 줄 수 있음을 강조했다. 목회자는 복음이라는 보배를 담은 질그릇이라 할 수 있는데, 그가 그 질그릇의 겉치장에 열중하여 명성이나 권력이나 업적 등을 좇는 것은 회개해야 할 일이다. 이처럼 목회자가 언행일치의 신앙생활을 살아내지 못했기에 교회가 부르짖는 종교개혁에 대해 세상이 시큰둥한 것이다. 따라서 목회자는 성령의 내적 조명을 좇아 믿는 바를 실행함으로써 후회 없는 목회를 수행해야 한다.

2부 강연회에서 정일웅 박사는 1950년대 이후 한국 강단에서 선포된 설교의 조류를 '교파 분열과 교파 정체성 강조,' '교회의 수적 성장과 기복주의,' '개인구원과 사회구원으로 양분된 구원관,' '신뢰 상실과 정체성 위기' 등의 특징으로 구분한 뒤, 향후 한국교회가 전인구원(통전적인 구원)을 일깨우는 설교를 지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인구원은 개인구원을 전제하여 사회구원과 자연생태계 구원의 윤리적 책임을 포함하고 있다. 그리고 설교는 전인구원의 실천적 목표로서 믿음, 소망, 사랑을 강조하여야 한다. 이것이 그리스도의 복음을 "값싼 은혜"로 만들지 않는 길이다.

강근환 박사는 존 칼빈의 교회개혁 사상을 집중적으로 분석하면서 그가 설립한 리더십으로서 목사, 박사(교사), 장로, 집사가 한국교회에서 그 원래 의도대로 실행되고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한국교회는 박사(교사)의 역할이 거의 전무한 가운데 교리문답 교육조차 실시하지 않는 데다 설교도 신학적 성찰이 부족한 상태이다. 원래 권징과 치리를 전담해야 할 장로는 회중의 경건생활에 대해 관심과 사명감이 희박하다. 집사의 재정권은 당회가 침탈하고 있고 목사와 장로들이 그 당회를 장악하고 있는 형편이다. 칼빈의 교회개혁은 사회개혁과도 연계되었었는데, 오늘날 한국교회도 교회직분에 함입된 개혁정신을 살려서 교회 내 권력의 집중이나 전횡적 운영을 예방할 수 있어야 한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하나님이 그렇게 가벼운 존재인

개신교계는 대형 참사가 불거질 때 마다 상황과 전혀 맞지 않고, 피해 당한 이들에게 2차 피해를 주는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최근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