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colki

신학-기술 공생 네트워크(KTTN) 해외학자 초청 콜로키움May 13, 2022 09:38 AM KST

신학-기술-철학 간 다중학문 네트워크를 위해 결성된 신학-기술 공생 네트워크(Korean Theology and Technology Network, 대표 김은혜)는 4월과 5월 연속으로 2021 한국연구재단 국제협력 후속연구 지원사업팀과 한-미 인문분야 특별협력사업팀과 공동으로 미국 신학자 캐서린 켈러(Catherine Keller)와 종교학자 로버트 제라시(Robert Geraci) 초청 Zoom 컨퍼런스와 콜로키움 행사를 진행 중이다.

이지수 기자

kwak

"한국교회 여성들, 여전히 중심적 리더십에서 배제돼"May 10, 2022 08:10 AM KST

여성의 사회적 지위가 나날이 격상되고 있지만 한국교회 내 여성의 위치는 시대정신에 뒤쳐질 뿐 아니라 퇴행을 거듭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보수적인 어떤 장로 교단은 선택적 문자주의를 토대로 교회 내 여성의 역할을 '돕는 조력자'로 위치 지어 놓고 여성에 대한 목사 안수를 허용하지 않고 있는데요. 이처럼 경전 보다 위에 서 있는 남성중심적인 위계 질서 체제로 인해 교회 내 여성이 중심적 리더십에서 배제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관련 소식입니다.

김진한 기자

theology

성경을 기반으로 타자 관계 중시한 리쾨르의 철학May 03, 2022 12:05 PM KST

한국조직신학회(이오갑 회장)가 최근 9차 월례신학포럼을 개최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포럼에서는 혜정 박사(Globe Covenant Seminary, USA)가 '폴 리쾨르(Paul Ricoeur)의 윤리'라는 주제로 발제했습니다. 관련 소식입니다.

이지수 기자

kimkyungjae_01

"오늘의 기독교는 죽었다는 도올의 작품을 보고..."Apr 26, 2022 12:36 PM KST

신학자 숨밭 김경재 박사(한신대 명예교수)와 철학자 도올 김용옥(한신대 석좌교수)이 도올이 쓴 『마가복음』과 『예수전』을 중심으로 대화를 나눠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한신대 신학대학원에서 '도올의 마가복음과 동경대전'이라는 연속 강연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4일 네 번째 강연이 숨밭과 도올의 대화로 꾸며졌는데요. 관련 소식입니다.

김진한 기자

im

한국기독교학회, "우크라 침공 즉각 중단" 촉구Mar 14, 2022 08:25 PM KST

한국기독교학회(회장 임성빈)가 14일 산하 14개 신학회와 함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관련 소식입니다.

김진한 기자

church

혜암신학연구소 「신학과 교회」 제16호 발행Feb 01, 2022 07:47 AM KST

혜암신학연구소(소장 김균진 박사)의 연구지 「신학과 교회」 제16호(2021년 겨울호)가 발행됐다. 이번 호의 주제는 '한국교회 신뢰 위기와 교회 개혁'이다. 총 9편의 논문이 실렸다.

이민애 기자

hyeam

몰트만 박사, 혜암신학연구소 명예자문교수 위촉돼Jan 11, 2022 08:37 PM KST

'희망의 신학자' 위르겐 몰트만 박사가 2022년 1월 혜암신학연구소 명예자문교수로 위촉됐다고 연구소 측이 11일 밝혔다. 『십자가에 달리신 하나님』, 『희망의 신학』 등의 대표적인 작품을 통해 한국에서도 잘 알려져 있는 몰트만 박사는 세계적인 석학으로 손꼽히는 독일 개신교 신학자다.

이민애 기자

샬롬나비, 2022년 새해 공동선 선언 발표Jan 10, 2022 11:56 AM KST

샬롬나비가 델타, 오미크론 복합 쇼크로 장기화되는 코로나 펜데믹 상황 속에서 "소외와 갈등이 일상회되고 비대면으로 타자의 얼굴을 상실한 시대에 희망과 공동선의 공동체를 실현하자"는 내용의 새해 공동선 선언을 발표했다. 아래는 선언문 전문,

이지수 기자

budda

불교의 입장에서 성경을 읽다Dec 10, 2021 07:01 AM KST

오강남 박사(캐나다 라이지나 대학 명예교수)가 계간지 에 '성경-불교의 입장에서 읽은 성경 이야기'라는 제목의 원고를 투고했다고 9일 밝혔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같이 밝히며 원고의 일부를 공개했다.

이민애 기자

kyungjae_05

[김경재 박사 칼럼] 칸트의 계몽주의에서 본 한국사회와 교회Nov 29, 2021 02:47 PM KST

계몽주의(Enlightenment)란 무엇인가? 계몽정신은 유럽지성사 혹은 사회사에서 17세기-18세기 약 200년 동안, 독일 프랑스 영국 화란 등을 중심으로 활발했던 정신 혁명적 시대정신이었다. 그런데 그것이 유럽사회 발전사에서 일어난 어느 특정 시대 한 가지 시대조류라고 우리는 가볍게 생각하거나 오해한다.

이민애 기자

hye_01

혜암신학연구소, 2021 제2차 가을 정기 세미나Nov 09, 2021 08:54 PM KST

혜암신학연구소(소장 김균진 연세대 명예교수) 2021 가을 정기세미나가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안암동 세미나실에서 '한국교회와 목회자의 권위 문제'라는 주제로 열린 가운데 박명수 서울신대 명예교수의 발표 그리고 김경재 한신대 명예교수, 정일웅 전 총신대 총장, 강석찬 전 초동교회 담임목사의 토론이 있었다.

김진한 기자

sss

"일상을 왜곡하는 소영웅주의 배격해야"Nov 08, 2021 08:10 AM KST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신학위원회가 발행하는 '사건과 신학' 최근호에 소영웅주의가 주제로 다뤄진 가운데 '떠나는 영웅'이란 제목의 글을 기고한 김명희 교수(서강대 종교연구소 학술연구)는 더 이상 "자본주의 사회가 양산한 '배금주의 영웅'은 더이상 우리 사회의 '영웅'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소영웅주의를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이지수 기자

honginsik

인류사를 관통하는 영웅주의, 오늘날에도 필요할까?Oct 26, 2021 10:06 AM KST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신학위원회가 발행하는 '사건과 신학' 10월호에는 소영웅주의라는 주제를 다뤘다. ''우리에게 영웅이 필요할까?'란 제목의 글을 기고한 홍인식 목사(NCCK 신학위원, 한국기독교연구소 소장)는 제목에 괄호를 열고 '영웅에서 벗어나기'라는 부제를 넣었다.

이민애 기자

augus

탐욕 사회 속 아우구스티누스의 통전적 영성을 다시 읽다Oct 21, 2021 08:38 AM KST

남서울대 문시영 교수(기독교윤리)는 「신학과교회」 제15호(2021년)에 탐욕을 미덕으로 삼는 현대인들의 이기적인 영성의 현실을 분석하는 한편 아우구스티누스의 통전적 영성을 조망하며 영성의 본질적 가치를 짚어보는 논문을 투고했습니다. 관련 소식입니다.

이민애 기자

hyeam

혜암신학연구소, 2021 가을 세미나 개최Oct 12, 2021 07:41 PM KST

혜암신학연구소(소장 김균진 연세대 명예교수)가 11일 오후 서울 안암동 소재 연구소 세미나실에서 '교회 공동체와 목회자의 권위'라는 주제로 '2021 가을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지수 기자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9):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포이어바흐는 고대 기독교도들이 삼위일체의 신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신비스러운 대상으로 여긴 것에 대해 "이들이 현실성, 생활 속에서 부정한 인간의 가장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