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jungilwoong

    "믿음을 파편적으로 이해한 한국 개신교...은총의 빈곤 초래"

    칼빈주의 장로교 전통이 강한 한국 개신교가 '믿음'을 파편적으로 이해한 탓에 '은총'에 대한 신학적 빈곤을 초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13일 오후 서울 안암동 한국신학아카데미(원장 김균진 박사) 세미나실에서 진행된 동연구소 봄학기 세미나에 참석한 김경재 박사(한신대 명예교수)는 이 같이 …
  • parkyoungsik

    "유신진화론은 무신론이라는 등식은 잘못됐다"

    서울신대 박영식 교수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신진화론=진화론=무신론'이라는 등식을 앞세워 창조신학에 무신론 혐의를 씌우려는 주장들에 대해 "유신진화론은 무신진화론의 반대말로서 과학주의 무신론을 비판한다"고 반박했습니다. 관련 소식입니다.
  • seoulthology

    서울신대 교수협, "박영식 교수 부당 징계 의결 철회하라"

    서울신학대학교 교수협의회(이하 교수협)가 11일 학교 법인 이사회의 박영식 교수 징계 의결 요구에 대해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관련 소식입니다.
  • dang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드림센터 대신 900억 기부키로

    분당우리교회(담임 이찬수 목사)가 예배 외 주중 교인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는 드림센터의 매입 가격 만큼인 650억 원을 향후 22년 동안 매년 30억 원씩 장애인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사용할 예정입니다. 당초 교회 측은 드림센터를 사회에 환원하려 했으나 추진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
  • jeon

    비례대표 노린 자유통일당, 또 다시 실패

    목사가 당대표로 있고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통일당이 비례대표 국회의원 배출로 원내 진입을 꿈꿨지만 또 다시 실패했습니다. 이에 목사의 정치참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관련 소식입니다.
  • kimkisuk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 43년 목회 여정 돌아보다

    "43년을 목회자로 살아왔으니 하나님에 대해서 다 알 것 같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누가 제게 '하나님에 대해 다 아십니까' 하고 묻는다면 저는 '하나님의 옷자락을 슬쩍 보았을 뿐입니다'라고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
  • baehyunju

    "기후위기 시대, 에너지 줄이는 것도 에너지 필요"

    기후위기 시대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새롭게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배현주 박사(전 WCC 중앙위원, 전 부산장신대 교수)가 얼마 전 열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신학위원회와 크리스챤아카데미, 한신대 종교와과학센터가 공동 주최한 「과학과 종교」 연속 심포지엄의 주강사로 나서 '…
  • ⓒ 구글 이미지

    "바르트의 인간론, 자연과학적 인간 이해와 대립하지 않아"

    바르트의 인간론을 기초로 인간 본성에 대한 자연의 신학적 이해를 시도한 연구논문이 발표됐습니다. 이용주 박사(숭실대, 부교수)는 최근에 발행된 「한국조직신학논총」 제74집에 투고한 해당 주제의 논문을 자연의 신학의 관점에서 바르트의 인간론을 고찰하는 방법을 통해 전개했는데요. 관련 소식…
  • mask

    "개신교회의 위선적 이미지, 영화적 재료로 각광 받아"

    "종교에 대한 영화의 상상력은 이중적이다. 한편으로 종교의 부재, 신비의 부재에 대한 신랄한 비판임과 동시에 '종교적인 것'에 대한 대중의 상실감에 기대어 철저히 상품화하려는 욕망이기도 하다. 그런데 한국에서 대중영화와 개신교회가 벌이고 있는 치열한 투쟁은 1990년대 문화전쟁의 연장선상으…
  • cbr

    "건전한 비판은 수용하되 부당한 비난에는 대응해야"

    지역사회를 섬기는 교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교회를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은 곱지만 않습니다. 일부 대형교회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각종 추문과 비리는 교회에 대한 문제의식과 비판의식을 가중시키며 교회에 반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게 일면 사실인데요. 이 때문에 이름 없이 빛도 없이 섬기는 지…
  • prayer

    [시와 묵상] 자화상

    "시인(1917-1945)은 자아성찰의 과정을 형상화하고 있다. 현재 우물물이 거울처럼 비추는 자신의 형상에 미움을 느끼는 것으로 보아 그는 회한과 반성의 눈을 갖고 있다. 그러니까 그는 나르시스(Narcissus)는 아닌 셈이다. 그 눈은 자신을 "그 사나이"로 파악한다. 자신이 낯설다. 기대한 모습이 무엇인지는 알…
  • hanmoonduck

    [설교] 신앙의 세련된 지각

    "참된 그리스도인들은 개인의 실존적 문제를 두고 하나님께 기도할 뿐만 아니라, 이 땅의 역사와 공적인 세계의 안녕을 위해서도 기도하고 노력합니다. 우리는 정치와 경제, 그리고 교육과 외교, 우리 삶에 영향을 주는 모든 문제에 대해 신앙적 관점을 지니고 분별하고 판단해 보아야 합니다. 다음 주일…
  • jangyoonjae_0512

    [설교] 아마추어

    "아마추어(amateur)라는 말이 있습니다. 원래 운동경기에서 프로 선수, 즉 돈을 받고 직업적으로 하는 선수가 아닌 사람을 가리킵니다. 그런데 이 말의 어원을 아시는지요. 라틴어 '아모르'(amour)가 어원입니다. 그 뜻은 '사랑하다'입니다. 그러니까 아마추어란 '사랑하기 때문에' 행동하는 사람입니다. 돈 때…
  • ms

    "서울신대 박영식 교수의 창조신학…오히려 교회 친화적"

    한국문화신학회, 한국기독교교양학회에 이어 한국민중신학회도 5일 입장문을 내고 서울신대 박영식 교수 징계 회부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아래는 입장문 전문.
  • vote

    "선거철마다 꿀 먹은 벙어리 되는 K목사..."

    선거철 목사의 정치 참여 문제를 놓고 보다 나은 선택지를 고민하고 제시한 차정식 한일장신대 교수의 글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차 교수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목사란 입장에서 어떤 정치색을 표방해 그 가운데 어느 한 사람이라도 소외시키거나 실족시킬 권한이 없다"며 "그래서 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