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화통위,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촉구

입력 Sep 10, 2018 02:36 PM KST
bluehouse_05
(Photo : ⓒ청와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화해통일위원회(이하 화통위)가 10일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해 국회비준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4.27 판문점 선언 당시의 문재인 대통령(우)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화해통일위원회(이하 화통위)가 10일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해 국회비준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화통위는 성명에서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을 놓고 여야가 대립하고 있는 상황을 우려하며 재정부담 등을 이우로 판문점 선언 비준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남북의 화합과 공동번영보다는 갈등과 대립의 구시대로 회귀하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화통위 성명서 전문.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을 촉구한다

4.27 판문점선언의 국회비준을 놓고 여야의 대립이 극명하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 남북정상이 판문점선언에 합의하였고, 이를 토대로 역사상 최초로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었다. 이후 북한은 합의사항을 충실하게 이행하며 비핵화수순을 밟고 있으며, 남한 정부도 운전자의 역할을 충실히 감당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재정부담을 이유로 판문점선언을 비준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남북의 화합과 공동번영보다는 갈등과 대립의 구시대로 회귀하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

다음 주면 다시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다. 이를 계기로 이제는 판문점선언이 남과 북 사회 전 영역에서 실현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국회의 비준이 반드시 필요하다. 과거의 역사적인 합의서가 하루아침에 휴지조각이 되어왔던 경험을 다시 반복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지금 전쟁의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의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이러한 전환기에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들은 4.27 판문점선언을 비준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미래를 위한 역사적 과업에 당리당략을 떠나 모든 힘을 모으기를 촉구한다.

2018년 9월 10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화 해 통 일 위 원 회
위 원 장 나 핵 집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

[인물탐구] 거침없는 광폭 행보 보이는 장신대 김철홍 교수

지난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는 극우 성향의 목회자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 퇴진 범국민총궐기대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설교는 한 신학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