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수원 목사 노회장 올라....서울동남노회 정상화 길 열리나?
정기노회에서 합의안 가결, 김하나 목사 설교목사 임명 결의도 철회하기로

입력 Oct 30, 2019 07:15 PM KST

ms

(Photo : ⓒ 교회개혁평신도행동연대 제공 )
동남노회 비대위 김수원 목사가 노회장에 올랐다. 동남노회는 29일 경기도 하남시 새노래명성교회에서 정기노회를 열어 김수원 목사를 노회장에 추대했다.

우여곡절 끝에 태봉교회 김수원 목사가 서울동남노회장(아래 동남노회)에 올랐다. 이어 김하나 목사의 설교목사, 김삼환 원로목사의 대리당회장 결의는 철회하기로 했다.

동남노회는 29일 경기도 하남시 새노래명성교회에서 정기노회를 열어 이 같이 결의했다.

정기노회 하루 전인 28일 예장통합 김태영 총회장, 수습전권위 채영남 위원장, 수습전권위 주도 노회장 최관섭 목사, 명성교회 측 이종순 장로, 동남노회 비대위 김수원 목사 등이 6개항으로 이뤄진 합의안을 마련했다.

이 합의안은 ▲ 명성교회 당회의 김삼환 원로목사 대리당회장, 김하나 목사 설교목사 임명 결의 철회 ▲ 김수원 목사의 노회장 추대 ▲ 동남노회는 목사부노회장 1년 유임, 노회 임원 구성을 선출직 2:2, 추천 임원 2:2로 하되 노회장의 직무 수행에 협력 등을 뼈대로 하고 있다.

29일 정기노회에서 최관섭 목사가 임원선거 진행에 어깃장을 놓으면서 파행 우려가 있었지만, 오후 회무에서 명성교회 수습안과 합의안을 받기로 결의했다.

김수원 노회장은 "노회장 임명은 새로운 시작이다. 그간 줄곧 노회정상화를 외쳤는데,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바르게 응답해야 할 책무가 주어졌다"며 "법과 원칙에 근거해 공정하고 건강한 노회로 세울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혜, 그리고 기도를 부탁한다"는 뜻을 밝혔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바람 잘날 없었던 한신대, 연규홍 총장은 '응답하라'

한신대 내홍이 재차 수면 위로 떠오르는 양상입니다. 그런데 돌이켜 보면 연규홍 총장 취임 전후부터 지금까지 한신대는 바람 잘 날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연 총장은 ..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박찬주 사령관 부부의 부끄러운 '갑질' 행각

요 며칠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 부부의 갑질 행각이 세인들의 입길에 오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박 사령관 부인의 갑질이 사실이고, 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