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개신교인 절반 "동성애는 죄", 근본주의 신앙일수록 혐오 강해
개신교 동성애 인식, 비개신교인 타종교인과 차이도 현저

입력 Nov 01, 2019 06:21 PM KST

queer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개신교인 중 연령이 높고, 신앙생활이 활발하며 직분이 높을수록 동성애를 죄로 보는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개신교계는 '동성애' 의제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특히 보수 개신교는 이 의제를 지지층 결집용으로 자주 부각시켜왔다. 그런데 개신교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개신교인 중 절반이 동성애를 죄로 보고 있었다.

사단법인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이 낸 '2019 주요 사회 현안에 대한 개신교인의 인식조사' 보고서(아래 보고서)에 따르면 "동성애는 죄"라는 주장에 대해 개신교인 58.4%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개신교인 중 연령이 높고, 신앙생활이 활발하며 직분이 높을수록 동의율이 높게 나타났다고 보고서는 적었다.

 

ho
(Photo : ⓒ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사단법인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이 낸 '2019 주요 사회 현안에 대한 개신교인의 인식조사' 보고서(아래 보고서)에 따르면 “동성애는 죄”라는 주장에 대 해 개신교인 58.4%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반면 비개신교인 중에 동성애를 죄로 보는 응답자는 25.0%에 그쳤다. 타종교의 경우 천주교 38.6%, 불교 26.6, 무종교 17.7%만이 동성애가 죄라고 답했다.

이 같은 인식은 비개신교인, 그리고 다른 종교와 비교했을 때 현저한 차이를 보인다. 비개신교인 중에 동성애를 죄로 보는 응답자는 25.0%에 그쳤다. 타종교의 경우 천주교 38.6%, 불교 26.6, 무종교 17.7%만이 동성애가 죄라고 답했다.

특히 "예수님이라면 동성애자 를 어떻게 대할 거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반응은 눈여겨 볼만 하다. 개신교인 중 38.4%가 '동성애를 받아들이고 하나님의 자녀로 인정한다'고 답했다. '그를 이성애자로 변화시키고 하나님의 자녀로 인정한다'는 응답과 '그에게 죄에 대한 회개를 요구한다'는 답이 각각 27.0%와 26.2%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비개신교인 63.7%가 ‘동성애를 받아들이고 하나님의 자녀로 인정한다'라고 답해 극명한 인식차이를 보였다.

이에 대해 송진순 이화여대 외래교수는 "성경 무오설과 성경을 문자 그대로 믿는 근본주의적 신앙관을 가진 사람일수록 동성애 혐오적 인식이 있음을 보여줬다"고 하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신교 주류의 목소리와 달리 교회 내부적으로 유보적 입장(18.7%)이나 비동의 입장(22.7%)이 상당수 존재한다는 것은 눈여겨 볼만하다"고 지적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바람 잘날 없었던 한신대, 연규홍 총장은 '응답하라'

한신대 내홍이 재차 수면 위로 떠오르는 양상입니다. 그런데 돌이켜 보면 연규홍 총장 취임 전후부터 지금까지 한신대는 바람 잘 날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연 총장은 ..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박찬주 사령관 부부의 부끄러운 '갑질' 행각

요 며칠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 부부의 갑질 행각이 세인들의 입길에 오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박 사령관 부인의 갑질이 사실이고, 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