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새물결아카데미, '우주의 기원과 표준 우주론' 대중강좌

입력 Nov 18, 2019 12:06 PM KST
woo
(Photo : ⓒ새물결아카데미 홈페이지 갈무리)
▲새물결아카데미가 오는 21일 저녁 7시 30분 '우주의 기원과 표준 우주론'이란 주제로 대중강좌를 갖는다.

새물결아카데미가 오는 21일 저녁 7시 30분 '우주의 기원과 표준 우주론'이란 주제로 대중강좌를 갖는다. 새물결아카데미 대강의실에서 열리는 이번 강좌에는 우종학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가 강사로 나선다. 우 교수는 현재 <과학과 신학의 대화> 대표를 맡고 있다.

우 교수는 거대 블랙홀과 은하 진화를 연구하는 천문학자. 연세대학교 천문학과를 졸업하고, 예일 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후 산타바버라 소재 캘리포니아 대학교와 UCLA에서 연구원으로 일했고, 미 항공우주국(NASA) 허블 펠로십(Hubble Fellowship), 한국천문학회 학술상을 수상했다.

〈천체물리학 저널〉 등 국제 학술지에 약 100여 편의 논문을 게재했고, 연구 이외에도 과학을 대중에게 전달하는 강연과 저술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과학과 기독교의 관계를 새롭게 조명하며 연구하고 교육하는 단체인 '과학과 신학의 대화'를 설립해 대표를 맡고 있으며, 블로그 '별아저씨의 집solarcosmos.tistory.com'을 운영 중이다.

지은 책으로 『우종학 교수의 블랙홀 강의』를 비롯하여 『무신론 기자, 크리스천 과학자에게 따지다』 『과학시대의 도전과 기독교의 응답』 『대화』 (공저) 『기원』 (공저)이 있고, 『현대과학과 기독교의 논쟁』 『쿼크, 카오스 그리고 기독교』 『우주의 본질』 (공역)을 우리말로 옮겼다.

오피니언

기고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

한국교회가 오늘에 와서 망한 단초는 무엇일까? 옥성득 교수는 이 글에서 근본주의, 통계주의, 신비주의 등 세 부류를 원인으로 들며 이들 부류가 여전히 판을 치며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