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재웅 박사 큰 아들 안준현씨 전시회

입력 Dec 10, 2011 09:22 AM KST
▲안재웅 박사가 아들 안준현씨를 대신해 관람객에게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베리타스

▲안재웅 박사(왼쪽)가 아들 안준현씨를 대신해 관람객에게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베리타스

▲안준현씨의 작품들로 열세살 적에 그린 그림들.ⓒ베리타스

안재웅 박사의 큰 아들 안준현씨의 그림 전시회가 충무로 2가 소재 갤러리브레송에서 열리고 있다. 전시회는 10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서 안준현씨는 많은 평론가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열 세살 적부터 그린 그의 그림들이 인간 소외 현상이 극심해 지고 있는 오늘의 현실에서 대화와 소통의 필요성을 갖오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평이었다. 그래서인지 작품전 제목도 '그냥 들어오세요'였다. 벽 없이 누구나 들어와 그림으로 대화를 나누자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

[카드묵상] 사순절에 필히 묵상해야 할 성경구절 7개

매년 전 세계의 다양한 전통을 따르는 기독교인들이 사순절을 지킵니다.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부터 부활절까지이며 40일과 주일까지 포함한 기간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