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찬수 목사, 동성애 문제에 “쉽게 정죄할 일 아냐”
호모포비아 증상 앓는 한 교수가 남긴 글에 댓글

입력 Jan 30, 2013 12:08 AM KST
▲이찬수 목사가 지난 26일 교회 홈페이지에서 동성애 문제에 대한 개인적 입장을 밝혔다. ⓒ분당우리교회 홈페이지 갈무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동성애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 주목을 모으고 있다. 이 목사는 지난 26일 교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한 교수의 글에 댓글을 달았다. 당초 글을 게재한 이 교수는 극심한 호모포비아(동성애혐오증) 증상을 보이고 있었다.

이 목사는 "동성애자 문제는 알아갈수록 단순한 문제가 아님을 느낀다"며 "태어날 때부터 동성애적 성향을 갖고 태어난 분들에 대해 쉽게 정죄하고 손가락질할 것이 아니라 그 상황에 대해 긍휼함을 가지고 중보기도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천적 동성애자들을 대상으로 ‘성서’를 내세워 쉽고 빠르게 정죄를 하는 것에 경계심을 드러낸 것.

그러나 이 목사는 사회내 확산되고 있는 동성애 경향성에 대해서는 "지금 이 시대는 성경에서 타락의 시대에 나타나는 성적 타락과 동성애 경향이 나타남에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분명한 선을 그었다.

앞서 글을 게재한 교수는 "소돔과 고모라와 같은 세상에서 동성애를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이면서 살게 될까봐 너무나 두렵고 떨린다"고 했다. 또 강원도교육청의 인권조례안과 관련해 "동성애를 정상으로 인정하는 학교인권조례안을 입법예고하고 2월 5일까지 의견서를 받고 있다"며 "자녀가 동성애자 되는 것을 원치 않는 학부모의 심정으로 반대한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성소수자가 죄인? 교회가 범한 성적 죄악부터 인식하라!

감리교단이 성소수자 축복을 문제 삼으며 이동환 목사를 교단 법정에 세웠는데요, 이번 일은 한국 보수 교회에 만연한 성소수자 혐오 정서를 다시금 불러 일으키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