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여의도순복음총회 입장문, “우리는 WCC 회원교단 아냐”

입력 Jul 24, 2015 03:23 PM KST
▲기하성 여의도측 이영훈 총회장. ⓒ베리타스 DB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여의도순복음총회(총회장 이영훈 목사)는 7월24일(금)자 국민일보에 세계교회협의회(WCC)와 관련된 “우리의 입장”이라는 광고를 게시했다. 

입장문에서는 “본 교단은 WCC의 회원교단이 아니며, WCC에 가입하거나 회원교단으로 활동한 바가 단 한 번도 없”다고 밝히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사실을 수차례 밝혔음에도 “사실을 왜곡하고 음해성 발언이나 허위 사실을 유포할 경우, 더 이상 이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법적, 물적 책임을 물어 강력하게 대처할 것임”을 경고했다. 
이 입장문은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회장 이영훈 목사) 내에서 이영훈 목사의 회장 자격과 관련하여 시비가 일면서 WCC 관련 “음해성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한 반응인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현재 여의도순복음총회가 WCC의 회원교단이 주축이 되고 있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의 회원교단인 점을 감안할 때, 이 입장문은 여의도순복음총회가 WCC에 직접 가입하거나 관련활동을 적극적으로 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적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한편, 여의도순복음총회는 기하성 내 서대문 측 교단과의 통합을 추진하다가 최근 교착상태를 겪으면서 NCCK에 회비를 납입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지난 23일(목) 열린 제63회기 제3회 정기실행위원회에 한 명의 실행위원도 보내지 않았다. 이러한 행보는 이 입장문과 더불어 여의도순복음총회가 신학적 정체성 차원에서 NCCK의 회원교단임을 현재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인간의 작품인 성서는 오류투성이(스압주의)

"오늘 대부분의 교회들이 망상에 빠진 성서근본주의는 원초적인 성서의 신학과 신앙이 아니라, 지난 1-2 백 년 사이에 생겨난 극단적인 보수신앙의 산물이다. 사실상, ..

많이 본 기사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