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보통사람' 손현주 "신학의 꿈 버리지 않았다"

입력 Mar 31, 2017 01:04 AM KST
sonhyunju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2012년 SBS 연기 대상 수상을 받고 있는 손현주의 모습.

배우 손현주가 주연을 맡은 영화 '보통사람'이 23일 개봉한 가운데 배우 손현주의 연기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신학 이야기가 주목을 받고 있다. 손현주는 현재 대중들로부터 연기력을 인정받아 사랑받는 배우지만, 연기 초기에는 오랜 무명 시절을 이어갔다.

당시 손현주는 자신의 연기에 대해 많은 비속어와 쓴 소리를 들었다. 하지만 손현주는 그에 굴하지 않고 단역, 조연 등에서 최선을 다해 지금의 이 자리까지 오르게 됐다. 과거 SBS 파워 FM에서 손현주는 배우가 된 계기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손현주는 중학교 시절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를 보고 연기자를 꿈꾸게 되었다고 전하며 "원래 신학 공부를 하고 싶었다. 신학과 연극에 공통분모가 많지 않은가?"라며 "아직도 신학의 꿈을 버린 것은 아니다"고 했다.

단역과 조연을 반복하던 손현주는 1996년, 드라마 '첫사랑'에서 처음으로 대중들의 시선을 끌었다. 당시 최수종의 매형 역을 맡았고, 그가 불렀던 노래 '보고 있어도 보고 싶은 그대'도 화제가 됐다.

한편 손현주가 출연하는 영화 '보통사람'은 '평범하지 않았던 시대에 평범하게 살고 싶었던 사람들의 특별한 이야기'를 담았으며, 손현주는 '성진' 역을 맡았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

[카드묵상] 사순절에 필히 묵상해야 할 성경구절 7개

매년 전 세계의 다양한 전통을 따르는 기독교인들이 사순절을 지킵니다.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부터 부활절까지이며 40일과 주일까지 포함한 기간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