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 수상에 조문자 작가

입력 Jun 04, 2009 08:05 AM KST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 윤석원 회장이 조문자 작가에게 ‘제22회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 트로피를 수여하고 있다. ⓒ이지수 기자

 ▲이날 시상식에는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 회원들이 참석해 수상을 축하했다. ⓒ이지수 기자

 ▲‘제22회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 수상작품 '광야에서'. 조문자 作. ⓒ이지수 기자

‘제22회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이 조문자 작가에게 돌아갔다.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회장 윤석원)는 3일 오후 3시 조선일보미술관에서 시상식을 열고 회화 ‘광야에서’를 출품한 조 작가에게 상을 수여했다.

윤영자 심사위원장은 “조문자 작가의 작품은 색상과 운필이 그려내는 순수조형이 유희와 직관세계의 즐거움을 준다. 또한 우리 영혼에 시적 감동의 파노라마를 불러 일으키는 것 같은 생생한 창조성을 나타낸다는 점에서 주목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대한민국기독교미술상’ 시상식은 매년 1회 열리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죽었다 다시 살아나서 영원히 살려는 망상

"문자적으로 성서를 읽고 직역적으로 맹신하는 기독교 신자들은 죽었던 예수가 다시 살아나서 승천했다는 "낡고 무의미한 거짓말"에 속아서 여전히 교회에 열심히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