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우상과 신앙』, 올해 학술부문 종교분야 세종도서 선정

입력 Dec 04, 2019 10:36 AM KST
idolandfaith
(Photo : ⓒ한울엠플러스(주))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종교철학 정재현 교수의 신간 『우상과 신앙』

정재현 교수(연세대 종교철학)의 『우상과 신앙: 종교적 인간에 대한 철학적 성찰』(한울아카데미)이 올해 학술부문 종교분야 세종도서(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됐다.

올해초 출간된 『우상과 신앙』은 인간과 종교의 관계를 천착해온 저자의 그간의 연구 작업을 종합하는 성격을 띠고 있다. 이 책은 특히 인간과 종교 사이에 도사리고 있는 우상의 존재를 뚜렷이 들추어내며, 우상주의를 넘어서는 참된 신앙의 길을 냉철하고도 끈질기게 묻는다.

종교적 논의 이전에 인간에 대한 성찰이 먼저라고 말하는 저자는 풍부한 철학적 논의을 바탕으로 인간에게 종교란 무엇인지, 또한 종교에는 인간이 무엇인지 다각도로 조명한다. 이 책은 그리스도교와 교회를 꼬집어 이야기하지만 종교가 있든 없든, 또한 어떤 종교를 가졌든, 인간과 종교에 대해 고민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생각의 타래를 풀어나갈 가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하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 붓고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성서 들고 인증샷 찍은 트럼프에 미 종교계 ‘격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의 강압적 체포과정에서 숨지자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 전역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한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