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종교가 사악해질 때
오강남·리자이나 대학 종교학 명예교수

입력 Dec 12, 2019 06:52 AM KST
kangnam
(Photo : ⓒ오강남 교수 페이스북)
▲오강남 교수

중국 도가(道家) 사상의 고전 <장자莊子> 첫머리에 보면 '붕'(鵬)이라는 새 이야기가 나온다.

"북쪽 깊은 바다에 '곤'이라는 물고기가 살았는데, 이 물고기가 변하여 등 길이가 몇 천 리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큰 '붕'이라는 새가 되었다. 이 새는 기운을 모아 하늘에 오르게 되면 그 날개가 하늘에 드리운 구름 같았다. 바다 기운을 받아 '하늘 못'(天池)이라는 남쪽 깊은 바다로 날아간다."

<장자>에 나오는 이야기들이 거의 상징적·은유적임을 고려할 때 이 이야기에 나오는 붕새는 엄청난 변화의 가능성을 실현한 인간을, 그리고 그 거침없는 비상(飛翔)은 이런 변화를 실현한 인간이 경험할 수 있는 초월의 경지를 상징한다고 보아야 한다.

이와 같은 변화와 초월, 그리고 이에 따르는 자유는 세계 여러 종교의 심층에서 한 결 같이 권장하고 있는 기본적 가르침이다. 예수님이 말하는 '자유', 부처님도 가르치는 '해탈', 공자님이 언급한 '불유구'(不踰矩)의 경지다.

그런데 유감스러운 것은 종교의 이런 기본 가르침과는 상관없이 종교를 오로지 개인과 집단의 이기적 욕망을 부추기는 수단으로 생각하는 표층 종교가 현실 종교계의 대세를 이루고 있다는 사실이다.

하버드대에서 비교종교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찰스 킴볼 교수가 쓴 책으로 <종교가 사악해질 때>라는 것이 있다. 이 책에서 그는 종교가 사람을 구원할 수 있기도 하지만, 어느 종교든 다음과 같은 다섯 가지 증상을 보일 때는 사람을 망치는 사악한 괴물로 둔갑할 수 있으니 조심하라고 한다. 그 다섯 가지란 첫째 자기들의 종교만 절대적인 종교라고 주장할 때, 둘째 맹목적인 순종을 강요할 때, 셋째 "이상적인" 시간을 정해놓을 때, 넷째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한다고 주장할 때, 다섯째 신의 이름으로 성전(聖戰)을 선포할 때라는 것이다.

가만히 우리 주위에 있는 종교를 살펴보라. 자기 종교만 진리이고 남의 종교는 모두 거짓이라 주장하는 종교, 독립적인 사고와 이해 대신 자기 종교에서 가르치는 것이라면 덮어놓고 믿으라고 강요하는 종교, 세상 종말이 임박했다고 겁박하면서 재산을 모두 헌납하고 자기들을 따르라고 종용하는 종교, 자신들이 하는 일은 모두 정당한 일이니 수단 방법을 가리지 말고 성취하라는 종교, 북한과는 화해 같은 것은 절대 안 되고 끝까지 싸워야 한다고 부추기는 종교-이런 태도가 요즘 물의를 일으키는 어느 한 종파만의 일인가?

대략 이런 태도를 견지하는 종교를 일반적으로 '근본주의 종교'라 한다.

"근본주의 그룹은 실제로 살인을 하지 않고, 실제로 누군가를 치지도 않지만 그 자체로 폭력이다." "근본주의자가 가진 정신적 구조는 신의 이름으로 행하는 폭력이다."

한국을 방문했던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이다. 특히 한국 기독교인들이 새겨들어야 할 말이 아닐까?

※ 이 글은 오강남 리자이나 대학 종교학 명예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본보는 앞서 필자의 동의를 얻어 신앙성찰에 도움이 되는 유의미한 글을 게재키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기고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

"우리가 겪고 있는 퍼펙트 스톰은 교회나 사회나 지금까지 우리가 살아온 방식, 다시 말해 우리의 교회에 대한 이해, 사회에 대한 이해, 인간에 대한 이해, 이웃과 타..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해야할 일 안하는 교회도 문제"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올해에도 어김없이 새생명축제를 진행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방식은 달라졌다. 지난해처럼 교회 주차장이 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