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진중권, 황교안 대표에 '정치1번지' 종로 출마 권유
자한당 향해 "정권심판 입에 담지 마라…참회 기회로 삼아야"

입력 Feb 03, 2020 11:11 PM KST
hang
(Photo : ⓒ사진 = 이활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행태는 정치 보다는 종교적 색채를 강하게 띤다. 사진은 장외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규탄대회를 지휘하는 황 대표의 모습.

3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개신교 전도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보수를 살리려면 자신을 버려야 한다"며 4·15 국회의원 선거에서 '정치1번지'인 서울 종로에 출마해 명예롭게 패하라고 촉구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황교안 단상'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황 대표는 어차피 탄핵된 정부의 패전 처리 투수였다. 그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자신이 보수의 '미래'가 아니라 보수의 '과거'에 속한다는 사실을 겸허히 인정해야 한다"며 "다시 말해 자신이 국민에게 심판받은 정권 사람이며 끝나지 않은 그 심판을 끝까지 받아 종료시키는 것을 제 역할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어 "자신에게 허락된 시간은 과거 보수정권의 오류를 청산하고 보수가 새 출발할 기반을 마련할 때까지"라며 "그때가 오면 자신은 보수의 미래를 책임질 새로운 인물, 새로운 세대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물러날 것이라 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황 대표를 약속한 땅인 가나안까지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었으나 정작 자신은 들어가지 못했던 모세에 빗대면서 "약속한 땅에 들어갈 자격을 가진 것은 모세가 아니라 여호수아"라며 "종로, 여론조사를 보니 더블스코어던데 그래도 나가라. 원칙 있게 패하라. 가망 없는 싸움이지만 최선을 다해 명예롭게 패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정권심판 하겠다고 하지 마라. 그건 유권자들에게 맡겨라. 유권자들은 아직 자유한국당이 누구를 심판할 자격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 그게 현실"이라며 "철저히 낮은 자세로 임하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진 전 교수는 "이번 선거를, 이미 현 정권에서 마음이 떠났으나 아직 보수에 절망하고 있는 유권자들께 참회하는 기회로 삼으라"며 "종로 유권자들께 묵묵히 질책을 듣고 그 모습을 전국의 유권자들께 보여라. 그래야 장기적으로 보수가 산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신천지와의 인연

"제가 언젠가 '신천지야 오라 변론하자'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지요. 기억하실 분들이 계실 겁니다. 사실, 저는 그때까지 약간 낭만적인 입장이었어요. "신천지라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