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동성애 차별금지법 반대 기독교는 혐오집단?!
르네 지라르 권위자 정일권 박사 직격 인터뷰②

입력 Feb 10, 2020 11:04 AM KST
jungilkwon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정일권 박사

동성애와 차별금지법에 대한 극렬한 반대로 보수 우파 개신교가 차별과 혐오집단으로까지 묘사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가운데 보편적 자유와 평등의 개념을 세속화시키는데 앞장섰던 기독교가 차별금지를 반대하는 퇴행적 모습을 보이는 것을 두고 체제 투쟁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르네 지라르를 전공한 기독교 사회윤리학자 정일권 박사(전 숭실대 초빙교수)는 최근 본지 사무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서구 사회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Political correctness'(PC) 개념을 중심으로 비판 자체를 혐오와 차별로 몰아세우는 것은 "민주적이지 못하다"라고 지적했으며, 성소수자에 대한 정당한 비판 마저 "닥치라"며 공론의 장에서 배제시키는 태도는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성소수자에 대한 정당한 비판으로 손꼽히는 것은 경전의 권위를 근거로 한 '동성애=죄'라는 프레임 외에 모방욕망에 따른 성소수자들의 동성결혼 합법화와 관련된 '동성부부 가정'의 양육권 문제 등이 있다. 이 중 양육권 문제는 성해방과 자유 그리고 독립을 외치는 성소수자들이 '이성부부 가정'의 생산활동 산물인 자녀에 의존하는 모순을 지적하고 있다. 동시에 또 다른 사회적 약자이며 소수자인 입양된 '동성부부 가정'의 자녀에게 발생할 수 있는 '이성부부 가정' 선택의 자유 침해 등도 문제시 하고 있다. 하지만 '동성애=죄'라는 프레임을 내세워 동성애 옹호자들을 이단시하거나 토론의 장에서 퇴출시키는 행동은 극단적 'PC'의 폭력성을 동일하게 수반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정 박사는 보수 우파 개신교가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이유가 표면적으로는 동성애 합법화 반대일지 모르나 이면적으로는 차별금지법의 저변에 흐르는 문화 맑시즘적 요소에 대한 저항이라고 분석했다. 성(Sex)을 중심으로 한 성정치, 성해방, 성혁명은 문화 맑시즘의 계보를 잇고 있는데 이가 실질적으로 개신교가 세속화시킨 성윤리, 가정윤리의 해체를 선언하며 사회 질서를 전복시키고 혼란을 가중시키는 것에 보수 우파 개신교가 반발하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정 박사는 "'해체'와 '재구성'이라는 언어 정치는 문화 맑시즘적 '혁명'을 담보하는 용어"라며 "2천년 인류 문명의 역사를 전복시키겠다는 '혁명'의 관점으로 보기 보다는 문화의 축적과 발전이라는 '진화'의 관점으로 보는 것이 더 과학적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차별금지법을 지탱하고 있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종국적으로 '성 유토피아'를 향하고 있다며 "젠더 이데올로기는 진화 생물학을 부정하는 현대판 영지주의"라는 비판도 곁들였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고

르네 지라르, 한국 사회에 준 코드, 질투와 욕망의 삼각형

"<질투사회>는 지라르와 관련된 정치, 경제와 관한 분야이다. 많은 사람들이 피로사회 등으로 사회의 모습을 규정하고 있는데, 지라르는 욕망과 질투로 사회를 규정하..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코로나 위기에 "발상의 전환" 당부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 "발상의 전환"을 당부했습니다. 22일 현재 대구, 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환자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