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31번째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 집회 참석
60대 여성 두 차례 집회 참석...신천지 대구교회 폐쇄

입력 Feb 18, 2020 03:22 PM KST
kma
(Photo : ⓒ대한의사협회 제공)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31번째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대구시 남구에 소재한 신천지 대구교회 집회를 참석한 것으로 18일 나타났다. 이에 신천지 측은 대구교회를 폐쇄하는 한편 전국 모든 교회에서도 당분간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있다. 사진은 대한의사협회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대구 지역사회 감염에 우려를 표하고 있는 모습.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31번째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대구시 남구에 소재한 신천지 대구교회 집회를 참석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이에 신천지 측은 대구교회를 폐쇄하는 한편 전국 모든 교회에서도 당분간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신천지 대구교회에 참석했던 31번째 확진자는 61세 여성으로, 앞서 17일 오후 3시 30분쯤 발열과 폐렴 증상 등을 호소해 수성수 보건소를 찾았다가 18일 새벽 5시 최종양성판정을 받았다.

대구시 역학 조사관의 조사 결과 31번째 환자는 지난 9일과 16일 남구 대명로 81에 있는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2시간 동안 가량 신도들과 함께 예배를 본 것으로 드러났다. 신천지 대구교회는 8,9층에서 예배 및 집회를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소식통에 의하면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신천지 대구교회 측은 현재 신도들의 성전 출입을 막은 상태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확진환자 동선 파악을 마치고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확진자가 상당시간 머물렀던 장소의 공간 폐쇄와 접촉자 격리 등의 조치도 이어질 전망이다.

신천지 측은 31번째 확진자가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간 사실을 확인한 뒤 홈페이지를 통해 "신천지 대구교회는 18일 오전 교회를 폐쇄하고 역학조사와 방역조치에 들어갔다"면서 "아울러 성도 여러분과 지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12지파 전국 모든 교회에서는 당분간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및 가정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31번째 환자의 경우 감염경로를 밝히기 어려운 전형적인 지역사회 감염의 사례로 의심되고 있어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에서는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한편 신천지 2인자로 불리던 김남희씨는 신천지 이만희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김씨는 얼마 전 유튜브 존존티비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신천지에 대해 "종교 사기 집단"이라고 폭로한데 이어 이만희가 "두 아이의 엄마"였던 김씨에게 결혼을 안하면 자신 뿐 아니라 가족까지 "지옥에 간다"고 협박을 했다고 폭로하고 나섰다.

오피니언

기고

적절한 기회

"최근에 시진핑이 중국 교회를 더욱 핍박했다. 집단으로, 전체로 모이지 못할 만큼 압력을 행사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교회가 더 작은 단위로밖에 모일 수 없는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