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교연, 코로나19 이후 공예배에 대한 혐오 시선 우려

입력 Mar 06, 2020 07:31 AM KST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이하 한교연)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교회 사정상 온라인 예배로 전환이 불가한 교회들의 공예배를 바라보는 사회 일각의 혐오의 시선을 우려하는 논평을 냈다.

한교연은 5일 성명을 발표하고 "기독교 신앙의 기본은 그 어떤 환경에서도 절대로 예배를 멈추지 않는 것이다. 그런데 작금에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교회 문이 닫히고 예배가 중단되는 초유의 상황을 맞고 있다"고 운을 뗐다.

한교연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른 우리 사회의 공포와 두려움이 신천지집단과 모든 한국교회를 동일선상에 올려놓고 책임을 돌리려는 일부 비뚤어진 시선과 왜곡된 여론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마치 모든 건전한 교회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의 온상인 양 취급되고, 이로 인해 교회의 주일예배마저 여론의 눈치를 살펴야 한다면 이는 본말이 전도된 매우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부분의 교회는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전부터 당국의 감염병 예방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왔다"며 "신천지집단 신도들을 통해 집단적인 감염 확산이 이루어지고 이들로 인한 2, 3차 확진자가 일부 교회에서 나오면서 정부 당국자가 나서 모든 종교 행사와 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기에 이르자 예배를 지속하는 교회에 대한 여론이 우려 수준을 넘어 무분별한 비판과 혐오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거의 모든 방송과 언론매체들이 예배를 중단한 교회와 중단하지 않은 교회를 마치 옥석을 가리듯 경쟁적으로 보도하면서 예배를 지속하는 교회를 표적 삼아 부정적인 낙인을 찍어 편파 보도를 일삼고 있는데 이것이 과연 정상이라 할 수 있겠는가. 여론몰이에 의한 또 다른 종교탄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교연은 "우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조속히 종식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또한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교회가 전적으로 앞장서서 동참하고 협력할 것"이라며 "그러나 무조건 공예배를 중단하는 일은 차원이 다르다. 인터넷이나 영상 송출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교회들과 노인들이 대부분인 농어촌지역의 교회들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끝으로 "한국교회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이 하루속히 종식되어 온 지구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안타까운 희생자가 더 이상 나오지 않기를 간구하며, 지금도 병상에서 신음하는 대구 경북 지역을 비롯한 전국 5천6백여 환우들의 조속한 치유와 이들을 위해 밤낮없이 병상을 지키는 모든 의료진들을 위해 마음을 모아 기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그리스도인들의 "얌체 감사"

"우리가 사는데 감사하며 사는 삶이 얼마나 아름다운가 하는 것, 우리 모두가 다 수긍하는 사실이다. 그런데 감사하는 것도 조심해서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