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양우 장관, 교회 비판 시선만 부각돼 유감
26일 긴급입장 발표 "기독교계 포함한 종교계 코로나19 방역 협조"

입력 Mar 27, 2020 08:50 AM KST
park
(Photo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고 있는 기독교계에 감사를 표하면서도 지자체들이 주일예배 현장 점검 등에 나서 관리·감독에 나서는 것을 두고 양해를 구하는 긴급입장문을 26일 발표했다.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코로나19 사태 속 교회 집단감염 등 일탈 사례와 관련해 지나치게 교회 비판적 시선이 부각되고 있는 데에 유감을 표명하며 기독교계를 포함한 종교계가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며 헌신과 희생을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나섰다.

박 장관은 26일 긴급입장문을 내고 "그동안 대다수의 개신교회가 이미 주일예배를 영상예배 등으로 대체해 주셨고 부득이 공동예배를 드리는 경우에도 정부의 방역 예방지침을 준수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해 노력해 주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최근 언론 등에서 몇몇 종교기관들에서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들이나 일탈 사례와 관련하여 비판적 시선들만 부각되는 현실이 나타나고 있음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기독교계의 헌신과 희생, 자발적인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여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예배는 신성한 신앙 행위이며 종교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는 민주주의의 가치임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하지만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가정과 사회가 겪고 있는 고통과 어려움을 해소하고 일상을 회복하는 일이 무엇보다 급선무일 것"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이런 까닭에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서 밀폐된 공간에서의 종교 행사와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부탁드려온 것"이라며 "종교 시설의 현장 점검도 우리 국민들의 건강과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사회적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방역 조치였음을 너그러이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 밖에도 박 장관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방역당국에 협조하고 있는 개신교를 포함한 종교계 미담 사례를 소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차별금지법과 교회

"현재 발의된 차별금지법이 교회적으로 논란이 되는 부분은, 23개의 차별금지 항목 중에서 다만 '성정체성'에 관련된 차별금지법 시행에 대한 것입니다. 차별금지법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