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재인 대통령, 종려주일 현장 예배 강행 교회 우려
4일 SNS 통해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

입력 Apr 05, 2020 08:20 AM KST
moonjaein
(Photo :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4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며 "다시 일요일이다. 여전히 예배를 강행하는 일부 교회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며 "다시 일요일이다. 여전히 예배를 강행하는 일부 교회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예배는 신앙의 핵심이라고 할 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수가 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3월 중순부터 시작해서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다섯 번째 되풀이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다.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고 했다.

끝으로 "조계종이 4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의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집단감염에 취약한 시설로 지목되는 교회의 집단감염 사례는 꾸준히 늘고 있다. 경기 성남 은혜의강 교회, 구로구 만민중앙성결교회, 경기 성남 은혜의강 교회, 부천 생명수 교회 등의 수도권 집단감염 사례가 있었으며 전국적으로는 부산 동래구 온천교회, 경남 거창교회, 전남 무안 만민중앙교회, 충남 부여 규암성결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7)

"사도 바울이 특히 고린도전서 14장을 쓰면서 "방언"이라는 단어에 대해서 어떤 문장에서는 단수형(glossa)으로, 어떤 문장에서는 복수형(glossai)으로 썼습니다. 하나님의..

많이 본 기사

서울기독대 교직원 A씨 횡령 혐의 구속, 몸통은 따로 있나?

본지는 한 차례 서울기독대 교직원의 횡령 혐의 구속을 보도했고, 이강평 총장과의 연결고리에 주목했습니다. 본지는 제보자와 접촉해 보다 구체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