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수유리캠퍼스 종합화하겠다는 학교 당국에 경악"
5일 '기장의 신학교육을 걱정하는 목회자 일동' 성명

입력 May 06, 2020 07:47 AM KST
hansin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기장의 신학교육을 걱정하는 목회자 일동'(이하 기장 목회자 일동)이 5일 교단 총회 직영 신학교의 역할을 해왔던 수유리 캠퍼스의 신학교육이 위축되고 있다며 우려섞인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특히 수유리캠퍼스를 "종합화하겠다는 학교 당국에 경악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신대 수유리 캠퍼스 장공관.

'기장의 신학교육을 걱정하는 목회자 일동'(이하 기장 목회자 일동)이 5일 교단 총회 직영 신학교의 역할을 해왔던 수유리 캠퍼스의 신학교육이 위축되고 있다며 우려섞인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특히 수유리캠퍼스를 "종합화하겠다는 학교 당국에 경악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신대는 수유리 신학대학원 캠퍼스를 '한신대학교 서울캠퍼스'로 명명하고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서울캠퍼스 운영위원회'를 설치해 캠퍼스 운영을 총괄토록 한 바 있다.

이에 기장 목회자들은 '기장의 신학교육을 지키기 위한 목회자 성명서'를 통해 먼저 "학교법인 한신학원의 정관 제1조는 한신학원의 존재 목적을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관할하에서 한국 기독교 교역자와 기독정신에 입각한 국가사회의 지도자를 양성'이라고 규정하고 있다"며 "기독교 교역자 양성과 기독정신에 입각한 사회 지도자 양성이 한신대학교의 설립 취지이자 존재 이유이며, 사문화된 규정이 아니라 한신대학교를 운영하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먼저 고려해야 할 대원칙"이라고 분명히 했다.

이어 "기독교 교역자 양성은 신학교육을 통하여 이루어지고, 기독교 정신에 입각한 사회 지도자 양성은 종합대학으로서의 한신대학교의 교육을 통하여 이루어진다"며 "한신학원의 설립 이념에 따라, 이 둘은 상호보완적 관계가 되어야 함에도, 종합대학으로 발전한 이후 한신대학교에서는 종합화 논리와 대학생존의 논리 안에서 신학교육이 지속해서 위축되어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 속에서 근래 한신대학교 당국이 이사회의 적절한 결의 없이 수유리 신학대학원 캠퍼스를 '한신대학교 서울캠퍼스'라 명명하고,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서울캠퍼스 운영위원회'를 설치하여 교단 신학교육 전문 기관인 신학대학원이 위치한 캠퍼스의 운영을 총괄하도록 한 결정에 대해 우리 기장의 목회자들은 우려와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수유리의 신학대학원 캠퍼스는 신학교육을 위한 공간"이라며 "한신대학교 종합화 40년의 역사 속에서 한신과 기장 구성원들이 동의해 온 것은, 수유리는 신학교육의 장이고, 오산은 종합화 교육의 장이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또 "1980년 종합화 과정에서 수유리 캠퍼스를 매각하지 않고 거기에 신학대학원을 설치한 것은 그런 합의에 바탕을 둔 것"이라며 "그런데 학교 당국이 지금까지 지켜져 오던 이런 대원칙을 무시하고, 수유리 신학대학원 부지에 '서울캠퍼스'를 조성하여 일반대학원을 유치하고 '서울캠퍼스운영위원회'로 하여금 신학대학원을 포함한 수유리 모든 대학원을 총괄하도록 하겠다는 결정을, 우리는 한신학원의 창립 정신을 짓밟는 행위로 받아들인다"고 역설했다.

이어 "우리는 신학교육이 종합화 논리에 의해 극도로 위축되는 예를 한신대학교 오산캠퍼스 운영에서 보아왔다"며 "기독교교육학과가 통합이라는 미명하에 사실상 폐지되었고, 신학부 모집 정원이 줄어들었고, 신학부 교수 숫자 역시 지속해서 줄어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나마 신학대학원에서는 신학교육이 겨우 숨을 쉴 수 있었던 것이 다행이었는데, 이제는 수유리마저 종합화하겠다는 연규홍 총장과 대학 당국의 일방적 구상에 우리는 경악한다"며 "필요하고 유익하다면 신학교육이 방해받지 않는 범위 안에서 수유리에 신학 외 다른 대학원 프로그램이 설치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방향은 신학교육과 연계될 수 있는 프로그램에 한정되어야 하고, 그 과정은 신학부 교수단, 교단이 신학교육 감독을 위하여 설치한 신학대학원운영위원회, 신학대학원 원우들과 광범위한 대화와 소통이 전제되어야 할 것이고, 그 결정은 한신학원 이사회를 통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충분한 대화 과정 없이 이 일을 추진한 것에 대해서는 지탄받아 마땅하고, 이사회 결의 없이 불법적으로 추진한 것에 대해서는 책임자에 대한 엄한 문책이 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장 목회자 일동은 한신대학교 당국에 ▲한신대학교신학대학원 캠퍼스를 '한신대학교 서울캠퍼스'라고 공식적으로 명명하고, 이를 '서울캠퍼스 운영위원회'에서 운영토록 하는 결정이 부적절하고 불법적인 결정임을 직시하고 즉각 취소하라 ▲이와 같은 결정을 추진한 연규홍 총장은 사과하고 담당 보직자는 보직에서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한신학원 이사회에는 ▲'서울캠퍼스 운영위원회'라는 직제를 이사회의 허락 없이 설치한 사건을 엄중히 조사하여 문제를 바로잡고 책임자를 문책하라 ▲수유리 캠퍼스가 기장 교단의 신학교육의 장으로 우선 사용될 수 있도록 보장할 방안을 연구하여 정관에 수록하라 ▲한신대학교 총장이 한신대학교 이사회에서 당연직 이사로 들어가는 규정을 정관에서 삭제하기로 한 104회 기장 총회 결정 사항을 실행하여, 총회의 결정을 이사회가 존중하는 풍토를 세우라 ▲신학 교육이 종합화 교육과 상호보완적으로 공존할 수 있는 종합적 미래 발전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 붓고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