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경찰, 인분 먹기 강요 의혹 빛과진리교회 압수수색

입력 May 14, 2020 10:30 AM KST
light
(Photo : ⓒ빛과진리교회 홈페이지 갈무리)
▲빛과진리교회가 교회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탈퇴 교인들에 의해 제기된 '인분 먹기' 강요 등의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모습.

신앙 훈련 명목으로 '인분 먹기' 등을 강요했다는 의혹으로 논란을 사고 있는 빛과진리교회(담임 김명진 목사) 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12일 오전 8시 30분부터 약 4시간 동안 동대문구 빛과진리교회 사무실과 교회 관계자 주거지를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가혹행위와 관련한 교회의 '리더십 훈련'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교회를 다니다가 탈퇴한 신도 측은 "2018년 10월 신앙 훈련을 명목으로 '잠 안 자고 버티기' 훈련을 받다 뇌출혈로 쓰러져 1급 장애 판정을 받았다"며 교회 관계자들을 업무상 과실치상, 강요, 사기 등 혐의로 고소했다.

오피니언

기고

츠빙글리 팩트체크 종교개혁사

"독일에서 만난 어떤 목사는 츠빙글리를 재세례파로 잘못 알고 있었습니다. 그만큼 츠빙글리는 제2의 종교개혁자, 개혁교회의 아버지로서 연구가 미비합니다. 특히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