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교회, 민족의 선한 이웃
채영삼 백석대 교수

입력 Jun 25, 2020 09:04 AM KST

교회는 이 민족의 선한 이웃이 되어야 한다. 일제 강점기 하에 교회가 그러했다. 해방 이후에도, 전쟁 이후 경제 발전기에도, 최근에는 민주화에도 일정 부분 선한 이웃이 되어왔다. 물론 그렇지 못한 부분, 뼈아픈 부분도 너무 많다. 잘못은 돌이키고 고쳐서 이제라도 민족의 선한 이웃으로 함께 가야 할 것이다.

민족이 앞뒤가 꽉 막힌 채,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는 이런 때에도, 교회는 선한 이웃이 되어야 한다. 강대국을 의지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신앙으로 먼저 무릎을 꿇을 일이다. 기도할 일이다. 자본주의의 타락도, 무신론적인 공산주의도 교회가 민족과 함께 갈 길이 아니다.

더 높게, 더 멀리, 더 넓게 보고 가면 좋겠다. 말씀에 따라, 하나님 나라의 비전을 따라, 새로운 길을 열며 가면 더 좋겠다. 세상 정사와 권세 뒤에는 교회가 상대해야 할 영적 세력들이 있다. 동시에 눈에 보이고 만져지는 세상 앞에서 교회가 행하여야 할 선한 일들도 있다.

chulwon
(Photo : ⓒ사진= 지유석 기자)
▲철원 노동당사. 철원은 한국전쟁 이전 북한 영토였고, 이에 북한은 노동당사를 지어 이 지역을 통치해 나갔다. 한국전쟁 당시 노동당사는 집중 폭격을 받아 현재는 폐허만 남았다. 노동당사로 진입하는 계단도 많이 훼손됐는데, 이것은 미군 탱크가 진입을 시도하면서 야기된 흔적이다.

나라와 민족을 구한다고 하면서, 사랑도 없고 사랑이 제일도 아니고 교회로서도 덕을 세우지도 못한다면, 민족의 선한 이웃이 될 수 없다. 민족이 내치지 못하는 교회가 되기를 기도한다. 오히려 민족이 나아갈 길을, 그 소망과 가치와 새로운 통치를 내다보며 민족과 함께 가는 교회가 되기를 기도한다.

위기는 기회이다. 하나님은 늘 새로운 일을 창조하신다. 6.25 전쟁이 난지 70년이다. 악한 일, 아픈 일, 죄악 된 일들이 일어날 만큼 일어났다. 이제는 회복의 때이기를 기도한다.

이제는 민족이 손을 잡을 때이다. 남아 있는 양심과 선한 마음이 회복되어, 함께 살아 갈 새 역사를 창조할 때이다. 그렇게 기도한다. 이제는 돌이켜 앞으로 가기를, 역사의 도도한 강물은 그렇게 새로운 시대를 향해 흘러가고 있음을 믿는다. 그렇게 소망하고 기도한다.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너의 최후에 소망이 있을 것이라. 너의 자녀가 자기들의 경내로 돌아오리라"(렘 31:17)

※ 이 글은 채영삼 백석대 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본보는 앞서 필자의 동의를 얻어 신앙성찰에 도움이 되는 유의미한 글을 게재키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기고

어떻게 성서가 "사회악의 근원"이 될 수 있나?

"기독교를 전세계에 퍼뜨린 서구의 역사를 신중하게 살펴보면, 교회는 성서를 문자적으로 인용하여 부인할 수 없는 고통, 공포, 피와 죽음의 흔적을 남겼다. 또한 교..

많이 본 기사

오늘부터 교회 소모임 금지 어길 시 벌금 300만원

정부의 강화된 방역조치에 의하면 교회는 10일 저녁 6시부터 정규예배 외의 모든 모임과 행사가 금지된다. 이를 어길 시 교회에 개인에 벌금 300만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