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세균 국무총리, "종교시설 감염 지속시 고위험시설 지정 불가피"
"3일간 신규 확진자 가운데 종교시설 감염 비율 40% 넘어"

입력 Jul 02, 2020 06:35 AM KST
jungsekyun
(Photo :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언하는 모습.

교회 예배 등 종교 소모임을 둘러싼 집단감염이 잇따르자 정부가 종교시설을 통한 감염사례가 지속될 시 고위험시설 지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해 감염이 계속되면, 불가피하게 종교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고 강력한 제한조치를 시행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정 총리는 "최근에 교회, 사찰 등 종교시설을 통한 감염 사례가 수도권, 비수도권을 가리지 않고 연일 발생하고 있다"며 "3일간 신규 확진자 가운데 종교시설에서 감염된 비율이 40%를 넘고 있다. 종교시설의 작은 불씨가 N차 감염으로 이어지면서 가족과 지역 사회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종교시설 집단 감염은 대부분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 실천' 등 가장 기본적인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기 때문에 발생하고 있다"며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는 예배나 법회에서는 반드시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또 "그 밖에 소규모 모임, 수련회 등 밀접 접촉을 유발하는 종교 활동을 최대한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해 감염이 계속된다면 정부는 불가피하게 종교 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고 강력한 제한조치를 시행할 수밖에 없다. 종교인 여러분의 자발적 참여와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극우 신앙’ 충만한 신도, 편견 조장하는 담임목사

8월 첫째주를 폭우 가운데 맞이했습니다. 폭우 가운데 두 가지 일이 뉴스거리가 됐는데요, 공교롭게도 김상현 대표와 이재훈 목사는 온누리교회와 관련을 맺고 있습..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