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무증상 감염 환자 막는 책임 교회에 있어"
진보·보수교회 성명 통해 자발적 종교모임 축소 및 연기 호소

입력 Jul 03, 2020 07:56 AM KST
han
(Photo : ⓒ한교총 제공)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2일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교회가 여름 행사를 축소· 연기·취소해줄 것을 호소했다. 좌측부터 윤보환 감독, 김태영 목사, 문수석 목사, 류정호 목사.

진보·보수교회가 최근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자발적으로 종교모임 등을 축소 및 연기를 호소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은 2일 긴급 회의를 갖고 '<코로나19> 재확산 위기 함께 막아냅시다'라는 제목의 호소글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이들은 "여전히 매일 수십 명의 확진자가 나오고, 특히 몇몇 교회에서 확산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이로 인해 사회적 관심이 교회에 집중되고 있음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특히, 다양한 곳에서 생업에 종사하고 있는 교인들 가운데 확진자가 나오는 것은 피할 수 없다"고 운을 뗐다.

이들은 이어 "무증상 감염자가 방문한 교회에서 확산되는 것을 막는 책임도 우리 교회에 있다"며 "안전한 방역을 통해 확진자가 예배에 참여했어도 확산되지 않았던 여러 교회들처럼, 모든 교회는 더욱 방역과 예방 지침을 재점검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모든 교회는 주일 예배에서보다 예배 이외의 소그룹 모임에서 감염 확산 사례가 나오고 있음을 주시하면서 세밀하게 방역활동을 펼쳐야 한다"며 방역수칙 준수 및 종교 소모임 등 행사의 축소 및 연기를 권고했다. 아래는 성명 전문.

한국교회에 드리는 글 : <코로나19> 재확산 위기 함께 막아냅시다.

하나님 우리 아버지의 은혜와 평강이 한국교회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을 맞아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한마음으로 합심하여 대응해주신 전국 모든 교회에 감사를 드립니다.

코로나19 발병 초기에는 몇 주 정도면 잠잠해질 것으로 기대했으나, 7월 1일 현재, 전 세계 185개국에서 1천 57만 명이 넘는 확진자와 51만 명 이상의 사망자를 내면서 여전한 불안으로 사회는 비정상 상태입니다. 대한민국은 잘 대처했다고는 하나 여전히 매일 수십 명의 확진자가 나오고, 특히 몇몇 교회에서 확산 상황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사회적 관심이 교회에 집중되고 있음은 안타까운 일입니다.

현재 대한민국의 상황은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확진이 10%가 넘고 있어, 어느 누가 확진을 받는다 해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 되었습니다. 특히, 다양한 곳에서 생업에 종사하고 있는 교인들 가운데 확진자가 나오는 것은 피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무증상 감염자가 방문한 교회에서 확산되는 것을 막는 책임도 우리 교회에 있습니다. 안전한 방역을 통해 확진자가 예배에 참여했어도 확산되지 않았던 여러 교회들처럼 모든 교회는 더욱 방역과 예방 지침을 재점검해야 합니다. 모든 교회는 주일 예배에서보다 예배 이외의 소그룹 모임에서 감염확산 사례가 나오고 있음을 주시하면서 세밀하게 방역활동을 펼쳐야 합니다.

특히, 7월을 맞이하여 교회의 여름 프로그램을 준비하기에 분주한 전국 교회에 간절한 마음으로 다음과 같이 요청하오니, 코로나19의 빠른 종식과 재확산 방지를 위해 함께 협력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 모든 교회는 방역당국의 권고에 따른 출입자 기록, 체온체크, 손 소독과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와 실내 방역, 환기에 더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 교회 안팎에서 진행하는 소그룹 모임과 교제 모임은 자제해 주시고, 꼭 불가피한 모임이라면 어디서든지 철저하게 방역준칙을 준수하시기 바랍니다.

3. 여름철 진행되는 성경학교와 캠프, 기도원 부흥회와 M.T, 수련회와 미션 트립 등 모든 행사를 계획 단계에서부터 취소 축소 연기를 고려해주시고, 온라인 진행을 적극 활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4. 여름 행사가 축소된 형태로 진행된다 하더라도 마스크 착용 등 방역을 철저하게 하며, 최소한의 시간만 함께 머무르며, 숙박과 음식물 제공을 피해주시기 바랍니다.

5. 한국교회의 모든 교인들이 일상의 삶에서 생활 속 방역에 최선을 다해서 책임 있게 참여하시며, 코로나19의 치유와 극복을 위하여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2020년 7월 2일

한국교회총연합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10)

"고린도라는 도시는 극심한 사치와 성적인 일탈과 부도덕과 방탕으로 매우 오염되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코린티아조마이(corintiazomai)라는 말이 생겼는데, "사치스럽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