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차별금지법과 교회
채영삼 백석대 교수

입력 Jul 06, 2020 06:49 AM KST

현재 발의된 차별금지법이 교회적으로 논란이 되는 부분은, 23개의 차별금지 항목 중에서 다만 '성정체성'에 관련된 차별금지법 시행에 대한 것입니다.

차별금지법을 찬성하는 분들이 기울이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긍휼과 정의에 대한 관심은 너무도 성경적입니다. 마찬가지로, 보수교회가 나머지 다른 항목에서도 차별금지를 반대하는 것처럼 포괄적으로 비난하는 것은 옳지도 공정하지도 않습니다.

문제는, 차별금지법이 '성정체성'에 대해 이미 최종적 결론을 내리고, 그 기준을 어기는 것을 차별로 규정하며, 그것에 대해 시정 권고 뿐 아니라 민사상 처벌할 수 있는 강제력을 부여한다는 점에 있습니다.

정말 '성정체성'에 관한 문제가, 과학적으로, 성경적으로, 대중의 사회도덕적인 인식에서, 그리고 교육적으로, 최종결론에 도달한, 합의된 사항인가요? 누구에게는 당연하지만, 다른 사람들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

만일, '성정체성' 문제에 대해 사회적으로, 교회적으로 충분한 합의에 이르지 못했음에도, 그것을 일방적으로 불법으로 규정해서 처벌하고자 한다면, 그것은 또 다른 차별을 낳고, 의견이 다른 사람들에 대해 폭력적인 선택이 될 가능성도 있을 것입니다.

명백히 '성소수자들'이 이미 존재하고 있는 것과 똑같이, 명백히 그 사안에 대하여 다른 의견을 갖고 있는 '소수자들'이 이미 존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느 쪽이든, 이미 존재하는 둘 다를 부정하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kidsnd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성소수자 축복기도를 했다는 이유로 기감 소속 이동환 목사가 교단 재판에 기소되자 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24일 오후 기감 본부가 있는 광화문 동화빌딩 앞에서 열렸다. 위 사진은 해당글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직 논란 중'인 성정체성의 문제를 '교육기관에서 교육'하는 과정에서 공정하게 다루고자 할 때에, 그것이 이미 차별법에 의해 권리로 규정된 경우, 정말 공정하게 다룰 수 있을지 의문이 생기기도 합니다. 성정체성으로 이미 아픔을 겪고 있는 학생을 배려하지 못하는 실수를 하고 싶지도 않지만, 가르쳐야 하는 의무를 가진 선생으로서, 그 문제를 언급하는 것조차 기피하게 되고 싶지도 않기 때문입니다.

세계는 오히려, '차별행위 비범죄화 추세'(한겨레 7월 2일자)를 따라가고 있다는 점도 이런 해법을 다시 생각하게 합니다. 힘들어도, 사회적 합의를 향해 더 많이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교회가 '성소수자들'을 포함하여 수많은 사회적 약자들에 대해 취해 온 사회적 태도를 깊이 돌아보고 돌이켜야 할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로서 그들을 진심으로 환대하고 품지 못한 죄악이 크기 때문입니다. 이것부터 회개하지 않은 채로, 우리가 원하는 무엇을 이루어달라고 기도하는 것은 가망 없는 일이 될 것입니다.

또한, 함께 그리스도인 된 형제들로서, 진리를 수호한다는 명분으로 혹은, 혐오를 없앤다는 명분으로 서로를 혐오하게 되거나, 나와 의견이 다른 믿음의 형제자매를 무지하고 무식하다는 식으로 수치와 모욕을 주는 태도를 배워서도 안 될 것입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혼자 만들어가는 것이 아닙니다. 믿음의 형제들이 서로를 증오하게 되는 것은 불행한 일입니다. 진리를 수호하든, 사회적 평등을 위해 애를 쓰든, 어떤 명분으로든, 주께서 하나 되게 하신 교회적 연합에도 마음을 기울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이 글은 채영삼 백석대 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본보는 앞서 필자의 동의를 얻어 신앙성찰에 도움이 되는 유의미한 글을 게재키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10)

"고린도라는 도시는 극심한 사치와 성적인 일탈과 부도덕과 방탕으로 매우 오염되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코린티아조마이(corintiazomai)라는 말이 생겼는데, "사치스럽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