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예장통합, 사상 첫 온라인 총회...기장도 비대면 총회
교단 총무 선거 치르는 기장...선거방식은?

입력 Sep 07, 2020 08:48 AM KST
ms
(Photo : ⓒ사진 = 이활 기자 )
▲지난해 예장통합의 교단 총회 전경.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총회장 김태영 목사, 이하 예장통합)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총회장 육순종 목사, 이하 기장)가 교단 역사상 처음으로 올해 총회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예장통합 측은 오는 21~22일 일정으로 서울 도림교회(담임 장명철 목사)에서 제105회 총회를 가질 예정이으나 8월 들어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1,500명에 이르는 총회대의원(총대)이 현장에 모이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에 온라인 총회 가능 여부에 대한 헌법위원회 질의와 규칙부 재심의 등을 거쳐 이 같이 결정한 것이다.

온라인 총회의 구체적인 진행방안은 도림교회를 중앙본부로 하고, 총대들이 40~50명(최대 50명) 씩 전국 37개 교회에 흩어져 총회 화상회의 시스템에 접속해 회무를 진행할 방침이다.

교단 기관지인 기독공보에 따르면, 총회 폐회 후 각부 및 위원회들은 22일부터 25일까지 분산·회집해 조직을 구성하고 헌의안을 심의한 뒤 그 결과를 총회 임원회에 보고하게 된다.

22~23일 강원도 평창 한화리조트에서 제105회를 가질 계획이었던 기장 역시 오는 22일 오후 2시부터 5시, 23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줌(ZOOM)을 이용한 비대면 온라인 화상 회의를 통해 총회를 열기로 했다.

전체 21개 노회에서 각각 50인 이하의 총대가 참여해 온라인으로 회무에 참여한다. 총회 첫날은 개회예배와 임원선거 등을, 다음 날은 위원회 보고 등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기장의 경우 올해 총회에서는 교단 총무 선거가 치러진다. 총회 총무 후보에는 기호 1번 이성진 목사(제주남부교회, 제주노회), 기호 2번 김창주 목사(광염교회, 서울노회), 기호 3번 이훈삼 목사(주민교회, 경기노회)가 총무에 최종 입후보했다.

기장은 비대면 선거방식으로 노회별 투표 후, 개표해 중앙으로 보고해 완료하는 방식을 취했다. 이를 위해 21개 구역으로 확대 선거관리위원회 1인과 총회 실무자 1인을 파송할 계획이다.

오피니언

기고

껍질을 벗는다는 것

"지난 한 주간 동안도 평안하게 지내셨는지요? 코로나 블루니 코로나 레드니 하는 말들이 널리 유통되는 시대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찾아오는 영혼의 질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