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감, 감독회장·감독 선거일 10월 13일로 잠정 연기

입력 Sep 08, 2020 08:00 AM KST

기독교대한감리회에서 감독회장 및 감독 선거를 당초 일정이던 9월 29일보다 보름 정도 연기한 10월 13일로 잠정 결정했다. 총회 일정에는 변동이 없다. 기감 총회는 10월 말로 예정돼 있다.

기감 기관지 등에 의하면 감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 제12차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선관위는 선거일정 변경은 총회실행부위원회에서 인준을 받아야 하는 사항이라고 밝혔다.

선관위의 이번 일정 연기는 코로나19 사태가 아닌. 중부연회 선거권자 문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중부연회가 선출한 선거권자에 대한 절차 문제를 이유로 '하자 치유'를 요구하고 있다. 중부연회 측은 연기된 기간 동안 연회를 다시 열어 선거권자를 확정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단 정책발표회가 코로나19로 힘들어지면서, 영상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이날 선관위 회의도 46명 중 40명이 출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오피니언

기고

기독교 폭력을 없애려면

"한국 기독교인들의 95퍼센트 이상이 근본주의 기독교인들로서 기독교만 진리를 독점하고 있다고 믿고 이웃 종교에 대해서는 알아볼 필요도 대화할 필요도 없다고 보..

많이 본 기사

횡령 혐의 징역형 받은 서울기독대 직원 A 씨, 항소 기각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서울기독대 교직원 A 씨의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A 씨 측은 채무변제를 위해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