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코미디언 선교사 신소걸 목사, 코로나19 치료 중 별세

입력 Sep 08, 2020 08:17 AM KST
shin
(Photo : ⓒ고 신소걸 목사 페이스북 갈무리)
▲코미디언 선교사 출신 신소걸 목사(성내동 순복음우리교회)가 지난 6일 오전 10시 별세했다.

코미디언 선교사 출신 신소걸 목사(성내동 순복음우리교회)가 지난 6일 오전 10시 별세했다. 향년 79세.

신 목사는 지난 1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으며 병마와 싸워왔다.

고인은 연극배우를 거쳐 1968년 TBC 동양방송 코미디언으로 데뷔, 이후 '웃으면 복이 와요', '부부만세' 등 30년간 코미디언으로 활동했다.

사업 실패 등으로 어려움을 겪던 중 아내의 권유로 기독교인이 된 후, 1973년 순복음신학교를 졸업하고 1982년부터 목회자의 길을 걸었다.

고 신소걸 목사는 일본 선교사를 거처 여러 교회를 세웠다. 8년간의 선교사 생활 이후 서울 성내동에 순복음우리교회를 설립한 고인은, 최근에는 구국 운동에 앞장서 왔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9)

"사도 바울이 제시한 이상의 원칙들과 오늘날의 UT방언 주창자들이 행하고 있는 현실과는 너무나 동떨어져 있지 않습니까? 기본적으로 의미 있는 메시지가 포함되어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