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복음주의 신학자들, 합동측에 WEA와 단절 아닌 교류 강화 당부
"WEA와 교류 단절 결정 및 재론, 시대 역행하는 것"

입력 Sep 11, 2020 07:01 PM KST

김상복 목사(전 WEA 의장), 김명혁 목사(전 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 강승삼 목사(전 세계선교협의회 사무총장), 박명수 교수(전 한국교회사학회 회장), 성남용 교수(총신대 목회전문대학원), 이승구 교수(한국복음주의신학회 회장), 이은선 교수(한국개혁신학회 회장), 박용규 교수(전 한국복음주의역사신학회 회장) 등은 11일 오후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WEA와의 교류 문제가 이슈화된 예장합동 교단 총회에 "WEA와 교류를 강화할 것"을 당부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20세기에 접어들어 전 세계 기독교는 WCC, ICCC(국제기독교회협의회), WEA로 재편돼 진행됐다"며 "WCC는 신학적으로 많은 변천을 맞으며 영향력을 상실했고, ICCC는 극단적인 분리주의로 흘러 이제는 유명무실한 국제기구로 전락했다. 그러나 WEA는 전 세계 6억의 복음주의 개신교 인구를 대표하는 국제기구로 여전히 많은 영향력을 미치며, 역사적 기독교 신앙을 그대로 계승하고 세계선교운동에도 큰 역할을 감당해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개혁주의협의회(WRF), 미국복음주의협회(NAE), 미국복음주의신학회(ETS)가 WEA와 긴밀하게 유대관계를 맺으며 세계복음주의운동을 이끌고 있다"며 "이들 기구들은 성경의 완전무오성을 비롯한 역사적 기독교 신앙을 분명하게 표방하는 국제기구들이다. NAE와 ETS는 세계 복음주의 신학 발전에 크게 기여했으며, 로잔대회를 비롯한 선교운동을 통해 아시아와 세계선교운동에도 WEA는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감당했다"고 했다.

이들은 "이런 중요한 시점에 예장 합동이 WEA와 교류 단절을 결정하거나 재론하는 것은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 아닐 수 없다"며 "더구나 지난 4년 동안 많은 논의와 연구를 거쳐 2019년 104회 총회에서 'WEA는 우리 교단의 신학과 크게 다르지 않아 교류 단절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총회 신학부의 보고를 받기로 총대들이 신중하게 결정한 사항을 1년도 지나지 않아 재론하는 것은 결코 예장 총회는 물론 한국교회 전체의 복음주의 연대를 위해서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합동 총회와 교단이 한국교회의 보수 복음주의를 대표하여 국제적으로 보수 복음주의 기관과 연대를 강화하고, 해외 선교를 선도하고 국내적으로 사분오열되어 있는 보수 복음주의 교회들을 하나로 결속시켜 대한민국을 복음화해서 남북통일과 세계선교에 앞장서는 교단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독교 폭력을 없애려면

"한국 기독교인들의 95퍼센트 이상이 근본주의 기독교인들로서 기독교만 진리를 독점하고 있다고 믿고 이웃 종교에 대해서는 알아볼 필요도 대화할 필요도 없다고 보..

많이 본 기사

횡령 혐의 징역형 받은 서울기독대 직원 A 씨, 항소 기각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서울기독대 교직원 A 씨의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A 씨 측은 채무변제를 위해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