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해야할 일 안하는 교회도 문제"
13일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서 '열 므나 비유' 전해

입력 Sep 14, 2020 09:59 AM KST
leechansu
(Photo :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설교 영상 갈무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설교를 전하는 모습.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올해에도 어김없이 새생명축제를 진행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방식은 달라졌다. 지난해처럼 교회 주차장이 꽉 들어차고, 교회문에 줄을 섰던 모습은 찾아볼 없겠지만 비대면 온라인 예배를 통해 성도의 각 가정에서의 부흥을 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찬수 목사는 지난 13일 주일예배에서 '예수님의 마음을 회복할 수 있다면(눅 19:11-27)'이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전하며 "오늘 말씀을 보면서, 하면 안 되는 걸 해서 생기는 문제도 있지만 해야 할 일을 안 해서 생기는 문제라고 생각했다. 잃어버린 한 영혼을 찾는, 오늘날 교회가 진짜 해야 할 일에 온통 마음을 쏟는다면 맛 잃은 소금이라는 비참한 평가는 벗어날 수 있지 않을까"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목사는 그러면서 "이런 의미에서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중단되고 성도들이 교회에 와서 예배도 드리지 못하는 가슴 아픈 현실이지만, 오기가 생겼다"며 "비록 성도님들이 예배당에 들어오지도 못하지만, 이번 2학기에 해야 할 일을 하나도 남김없이 그대로 해내길 원한다"고 밝혔다.

2주 후 특별새벽기도회에 대해 "이번만큼 무슨 주제로 말씀을 전할까 고심한 적이 없다. 최종적으로 에베소서 6장 10-20절, 하나님의 전신갑주에 대해 준비하고 있다. 하나님이 제게 먼저 은혜를 많이 주신다"며 "그 동안에는 새벽 2시부터 줄 서서 기다리고 3시 반이 되면 일대가 마비되는 외형적인 부흥이 기쁘고 감사했지만, 이번 부흥회는 각자 가정에서 조용히 드리는 기도회가 되더라도 잃어버린 한 영혼을 향한 주님의 마음을 되찾는 새벽기도 되길 원한다"고 당부했다.

또 10월 2-3주에 있을 새생명 축제에 대해선 "많은 분들이 올해는 건너뛰자고 하셨고, 저도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다. 하지만 잠깐이라도 그런 생각을 했던 것을 부끄럽게 생각한다"며 "새생명 축제는 사람 몇 명을 모시고 왔느냐 하는 결과의 문제가 아니다. 코로나 상황이 있든 없든, 주님께서 그렇게 소원하는 잃어버린 한 영혼에 대한 마음을 되찾고 헤아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내가 품고 기도해야 할 잃어버린 한 영혼이 누군지, 몇 명이나 되는지 마음을 품고 주님의 심장을 갖고 헤아리자"고 했다.

한편 이 목사는 이날 '열 므나 비유'를 본문을 통해 해당 본문을 이해하기 위한 핵심적인 전제 3가지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찬수 목사는 '열 므나 비유'가 내포하고 있는 핵심 전제로 △주님은 '결과물'로 평가하지 않으신다 △'하나님에 대한 오해'가 모든 문제의 근원임을 알아야 한다 △하나님은 충성한 자에게 '또 다른 미션'을 주신다 등을 들었다.

오피니언

기고

껍질을 벗는다는 것

"지난 한 주간 동안도 평안하게 지내셨는지요? 코로나 블루니 코로나 레드니 하는 말들이 널리 유통되는 시대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찾아오는 영혼의 질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