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예장백석, 장종현 총회장 연임..."차별금지법 반대"
"신앙 정체성과 국민의 건강성 지키기 위해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힘 쏟을 것"

입력 Sep 24, 2020 08:40 AM KST
jang
(Photo : ⓒ예장 백석)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예장 백석총회가 22일 오후 제43회 정기총회를 교단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화상으로 개최한 가운데 임원선거에서 현 총회장 장종현 목사가 만장일치 기립박수로 연임됐다.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예장 백석총회가 22일 오후 제43회 정기총회를 교단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화상으로 개최한 가운데 임원선거에서 현 총회장 장종현 목사가 만장일치 기립박수로 연임됐다.

'백석, 예수생명의 공동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총회에선 860명의 총대들이 각 지역에서 온라인을 통해 임원선거 외 각종 회무를 처리하는 등 약 4시간 동안 회의를 진행했다.

총회장 장종현 목사는 "무릎 꿇고 기도하면서 하나님이 주신 지혜로 백석 가족들을 섬기면서 주어진 일들을 잘 감당하고, 우리 총회가 믿음으로 하나 되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임된 장종현 목사는 언론에 낸 보도자료를 통해 "기독교 복음을 훼손하고 복음 선교의 자유를 침범하는 차별금지법 반대 운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 총회장은 "우리 총회는 성경에 비추어 도저히 수용할 수 없는 차별금지법의 반복음성과 반윤리성을 배격하며 성도들의 신앙 정체성과 국민의 건강성을 지키기 위해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했다.

장 총회장은 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많은 교회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고, 다음세대의 이탈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우리 총회는 목회협력지원센터를 설립해 목회를 돕고, 백석미래발전위원회와 다음세대위원회를 신설해 미래 지향적인 다양한 사업들을 펼쳐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회 연합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 한국교회가 어려운 상황에서 하나가 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리 총회는 연합에 힘써왔고, 교단 통합에도 힘을 기울였는데 지금도 개혁주의신학을 표방하는 교단들은 합칠 수 있다면 합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교단 뿐 아니라 연합기관도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연합기관이 분열되면서 한국교회는 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 연합기관의 대표를 맡기 위해서 기관마저도 분열하고 있는 것은 한국교회의 현주소라는 생각에 매우 안타깝다"고도 했다.

아울러 "회개와 용서와 화해의 정신으로 자기 자신의 기득권을 다 내려놓는 결단이 없다면 연합기관은 하나 될 수 없다"면서 "마지막에 가서는 내려놓을 수 없는 것까지도 내려놓는 영적 지도자들이 되어야 할 것이다. 그래서 사회에는 희망을 주고 하나님께는 영광을 돌리는 한국교회가 되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성경이 말하는 방언(13)

"어떤 기도원 원장은 "개(犬)도 방언을 하는데,.... 방언도 못하는 주제에,....."라는 막말을 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또 한국에서 목회하는 어떤 부흥사 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