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성직자가 되고 싶었던 영화감독 김기덕, 코로나19 합병증 사망
한국 영화인으로 화려한 업적 남겼으나 논란의 말년 보내

입력 Dec 12, 2020 03:50 AM KST

영화감독 김기덕(60)씨가 11일(현지 시각) 라트비아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감염증을 극복하지 못하고 끝내 숨졌다고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김 감독은 최근 라트비아 북부 휴양 도시인 유르말라에 저택을 구입한 뒤 영주권을 취득할 예정이었다.

김 감독은 베네치아와 베를린 그리고 칸 등 세계 3대 영화제에서 본상을 거머쥔 유일한 한국 영화인으로 잘 알려져있다. 2004년 '사마리아'로 베를린 영화제 은곰상(감독상)을, 같은 해 '빈 집'으로 베네치아 영화제에서 은사자상(감독상)을, 그리고 2011년 '아리랑'으로 칸 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대상을 받았고 이어 2012년 '피에타'로 다시 베네치아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김 감독 사망 소식과 함께 그의 이색 이력도 새삼 회자되고 있다. 총회신학교 신학원 출신 김기덕 감독은 스무 살에 해병대에 입대해 5년간 부사관으로 복무한 뒤, 총회신학교 신학원에 입학했다. 그러나 그는 그 무렵 시작한 그림에 더 흥미를 느끼고 프랑스로 건너간 것으로 전해졌다.

신과 인간에 대한 진지한 물음 속에서 출발한 김 감독의 영화에는 유독 종교적 주제가 깊이 반영되고 있으며, 특히 '구원'에 관한 문제를 여러 앵글에서 재해석하는 시도는 그의 이 같은 이색 이력과 맞물려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mbc_0308
(Photo : ⓒ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영화감독 김기덕 (60)씨가 11일(현지 시각) 라트비아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숨졌다.

실제로 김 감독은 '피에타'로 황금사자상을 시상하기 직전 진행한 인터뷰에서 "<피에타>는 <사마리아>, <아멘>과 함께 어린 시절 성직자가 되고자 했던 열망을 표현한 세 편의 영화 중 하나"라며 "성직자가 되려고 했지만 관련 공부를 끝마치지 못했고, 대신 지금은 영화감독으로 이를 실현하려 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김 감독의 화려한 업적은 그의 말년 '미투 논란'으로 인해 위기를 맞았다. 2017년 여배우 A씨가 연기 지도라는 명목으로 뺨을 맞는 폭행을 당했다며 김 감독을 고소했고 이듬해 서울중앙법원은 김 감독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또 2018년에는 김 감독이 여배우와 스태프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방송사 보도로 제기돼 김 감독은 방송사와 여배우를 무고 혐의로 고소했지만, 그해 검찰은 방송사와 여배우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에 불복한 김 감독 측은 다시금 방송사 등에 거액의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해 놓은 상태라 향후 유족 소송수계에 의해 소송이 계속 진행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9)

"사도 바울이 제시한 이상의 원칙들과 오늘날의 UT방언 주창자들이 행하고 있는 현실과는 너무나 동떨어져 있지 않습니까? 기본적으로 의미 있는 메시지가 포함되어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