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팬데믹, 재난마저도 불평등하다는 사실 보여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28일 신년메시지 발표

입력 Dec 29, 2020 11:31 AM KST
nick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NCCK 이경호 회장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회장 이경호, 총무 이홍정, NCCK)가 28일 2021년 신년메시지를 냈다.

NCCK는 신년메시지에서 "지난 한 해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이 가장 많이 서로를 격려하며 마음에 새긴 하느님의 말씀이다. 우리 모두는 참으로 힘들고 어려웠던 한 해, 하느님의 인도와 보호를 간구하며 살았다.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새로운 한 해를 선물로 주셨다"며 "2021년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맞이하여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분에게 문안 인사를 드린다.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시며 우리가 가는 길을 지켜주시길 간구한다"고 했다.

이어 "새해에는 우리가 하느님의 자비와 정의, 그리고 평화를 위해 살아야겠다.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많은 위기는 평화와 생명보다 편리와 이윤을 추구해온 삶의 방식이 빚어낸 것"이라며 "서둘러 탄소 제로에 도달하지 못한다면 앞으로 더 큰 위기가 닥쳐올 것이다. 우리는 정부의 정책적 노력을 끊임없이 요구하는 동시에 스스로 친환경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 '생명을 돌보고 살피라'는 주님의 명령을 따라 창조세계의 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한 해가 되길 기도한다"고 했다

또한 "남북의 평화에도 획기적인 진전이 있는 해가 되기를 기도한다. 우리는 2018년 남북의 정상이 만나 평화의 약속을 주고받는 모습을 기쁘게 지켜보았지만, 아직 이 약속들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 새해에는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가져오겠다는 양국의 약속이 반드시 실현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차별과 편견 속에서 힘겹게 살아가는 사회적 약자들의 고통에 함께 아파하며 고통 분담을 위해 노력하는 한 해가 되길 소망합니다. 팬데믹은 재난마저도 불평등하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며 "삶이 급격하게 무너져 내리는 고통을 유독 크게 경험하는 이들이 있다. 아픈 곳일수록 더 마음이 쓰이는 것이 생명의 이치"라며 "우리 사회에서 가장 약한 사람들이 평안하고 행복할 때 비로소 그리스도의 평화가 이루어질 것이다. 평화를 위하여 일하는 우리 모두에게 하느님의 크신 축복이 함께 하시길 기도드린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무신론자"라는 말에 왜 기독교인들은 불안과 공포와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가?

"성서는 과학 교과서가 아니다. 예수와 성서 저자들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같은 생각을 상상조차도 못했다. 식물이나 동물 및 인간의 생명에 대한 고대의 지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