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방송인 조혜련, 4일 예배당 사진 해명글 올려

입력 Jan 05, 2021 08:38 PM KST
johye_02
(Photo : ⓒ조혜련 인스타그램 갈무리)
▲방송인 조혜련이 최근 논란이 된 예배당 인증샷과 관련해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해명글을 올렸다.

방송인 조혜련이 최근 논란이 된 예배당 인증샷과 관련해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해명글을 올렸다.

조씨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제가 어제(3일) 예배후 찍은 인증샷으로 인해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저도 늘 비대면으로 예배를 드렸는데 어제는 평소 친분이 있는 집근처 작은 교회의 목사님께서 비대면 예배를 위한 도움을 요청하셔서 가게 됐다"며 "예배 참석 총인원이 10명 내외로, 정부방역수칙에서 정한 인권제한을 준수한다는 것을 사전에 확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배도중에 지자체 공무원의 점검도 있었으나 어떤 문제나 지적도 없었다. 앞으로도 각별히 더 주의하고, 정부지침도 잘 준수하겠다"며 "어서 코로나사태가 진정되길 기도한다"고 했다.

앞서 조혜련 씨는 3일 인스타그램에 예배당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가 방역수칙을 어긴 것 아니냐는 네티즌들의 지적을 받았으나 조씨는 이날 SNS를 통해 스태프로 참여했다고 해명했다.

정부의 방역조치에 의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서는 비대면 온라인 예배 송출을 위한 스태프 20명 이내는 현장 예배에 참석이 가능하다.

오피니언

기고

"무신론자"라는 말에 왜 기독교인들은 불안과 공포와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가?

"성서는 과학 교과서가 아니다. 예수와 성서 저자들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같은 생각을 상상조차도 못했다. 식물이나 동물 및 인간의 생명에 대한 고대의 지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