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산Y교회 오목사? '사이비 교리'로 제명된 뒤에도 호화생활을?
SBS <그것이 알고싶다>, '천국이란 이름의 인간농장' 방영

입력 Jan 17, 2021 12:23 PM KST
sbs
(Photo :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16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천국이란 이름의 인간농장: 안산 Y교회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내보냈다.

16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천국이란 이름의 인간농장: 안산 Y교회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내보냈다. 해당 방송분에서는 20년 넘게 신도들을 상대로 성착취, 성폭행, 노동 착취, 현금 착취, 강제 결혼 등 각종 범행을 일삼은 안산 Y교회 오목사 일가의 만행을 다뤘다.

앞서 지난해 12월 15일 안산 Y교회 오 목사로부터 20년 넘게 성착취를 당했다고 호소하는 20대 여성 3명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들 고소인들은 안산 Y교회를 다니며 초등학생때부터 공동체 생활을 하는 동안에 오 목사는 물론 그의 가족들로부터 지속적인 감금 및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안산 Y교회는 jtbc 시사 프로그램 '스포트라이트'에서도 등장한 바 있다. 이 Y교회 A씨는 기하성 총회에서 20년 전 제명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까지 순복음 간판을 달고 있었다고 한다.

20년 전 당시 A목사에 대해 기하성 총회 측은 교단의 신학과 신앙에 반하는 '사이비 교리'를 전파한다는 점을 들어 제명 조치했다. 20년 전 당시 A목사는 '다윗의 영을 받았다'는 등 자신을 특별한 존재로 부각시키고, '다른 교회에는 구원이 없다', '교회를 떠나면 죽는다' 등의 발언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이처럼 교단에서 출교된 안산 Y교회 A씨가 100명 남짓한 신도들 관리하며 여러채의 전원주택, 수대의 외제차, 명품 보석으로 치장하는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는 점도 파고들었다.

오 목사는 교회의 영적인 일은 '영맥'에게 교회의 경제적인 일은 '물맥'에게 책임을 맡겼는데 특히 '물맥'을 이용해 공부방, 과외, 학원 등을 교회 사업수단으로 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것이 알고 싶다'측에 의하면 이들 물맥들의 헌금 목표 액수는 수천만원에 달했으며 목표액 채우기 위해 하루 5시간 밖에 자지 못하는 고된 노동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 '물맥' 피해자들은 A씨 부인의 강요로 생면부지 안산 Y교회 신도들과 강제 결혼을 했고 강제 임신, 강제 출산까지 강요 당했다고 <그것이 알고싶다>는 전했다. 또 이들 사이에 태어난 아이들은 교ㅚ 공동육아 과정을 통해 다시 '영맥'이나 '물맥'으로 키워졌다고 한다.

한편 지난 2002년부터 2016년까지 여성 신도 3명을 강제로 추행하는 등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 안산 Y교회 A씨에 대해 지난 14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